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기사 (전체 10,019건)
울산 정유탑점거 농성, 경찰 강제진압 태세
5월 1일 기습적으로 울산석유화학산단의 80미터 SK 공장 FCC 정유탑(베셀)에 올라가 정유탑을 점거한 조합원 3인에 대하여 2일 오전11시 현재 경찰이 강제진압을 시도하고 있어 전운이 감돌고
민주노총  |  2005-05-02 13:13
라인
노동절 폭력 진압, 100여명 부상
노동자들의 축제의 장이 되어야 할 노동절, 충북 청주에서는 노동자들이 경찰의 곤봉과 방패에 '진압'당하는 날이 되고 말았다. 민주노총 충북지역본부
민주노총  |  2005-05-02 11:26
라인
비정규 권리입법쟁취와 무상의료.무상교육 투쟁 밝혀
광화문 교보문고 앞에서는 공공연맹의 결의대회를 시작으로 전국공무원노조 결의대회를 진행하였고, 그 뒤편에서는 사무금융노조가, 보신각에서는 민주노동당과
민주노총  |  2005-05-01 14:56
라인
일부 의견접근, 핵심쟁점 여전히 이견
지난 29일 노사정대표자회의 운영위원회 10차 회의가 오전 11시부터 시작되 오후 11시까지 장장 12시간의 마라톤 회의를 진행하였다.하지만 일부 쟁점에 대해서는 의견접근이 이루어지긴
민주노총  |  2005-04-30 09:09
라인
9차 교섭도 별 진전없이 끝나
환경노동위원회 소회의실에서 열린 노사정대표자회의 운영위원회 9차 회의도 별 성과없이 저녁 11시경 끝났다.이 날 회의에는 그동안 각계의 교섭을 위한 최소가이드라인을
민주노총  |  2005-04-29 09:26
라인
재계 퇴장으로 8차교섭 결렬
기자브리핑에서는 그동안 의견접근이 이루어지던 부분에 대해서 노동부가 강력한 압박을 하여 경총의 입장이 후퇴하는 등 교섭에 많은 문제가 있었다고 지적하며,
민주노총  |  2005-04-27 23:48
라인
현재까지의 교섭상황 종합
현재 교섭 상황을 종합해 보면 그동안 민주노총, 한국노총 등 노동계는 교섭에 임하는 최소교섭기준을 바탕으로 요구를 제기하고 교섭을 진행하고 있다.
민주노총  |  2005-04-27 23:19
라인
막바지 교섭, 마지막까지 최선을 다해
26일 오후4시 국회환노위에서 열린 노사정 실무교섭이 경직된 논의 분위기에서 경총이 "기간제 관련 현 근로기준법으로 규제하고 차별관련 조항은 '별도법' 제정을
민주노총  |  2005-04-27 14:13
라인
양대노총, "비정규직 권리보장 입법" 촉구
비정규 권리보장을 위한 민주노총과 한국노총의 위원장 합동단식농성이 4일째를 맞이한 가운데 양노총이 공동집회를 열며 입법 촉구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민주노총  |  2005-04-25 18:20
라인
양노총, 인권위안 공세적으로 제기
24일 열기로 했던 노사정 실무대표회의가 23일 오후 5시30분터 국회 의원회관 1층 간담회장에서 환노위 주관으로 앞당겨 진행되었다. 이 날 회의에는 민주노총 이석행 사무총장
민주노총  |  2005-04-25 11:33
라인
이제 쟁취하는 싸움을 하자
민주노총 이수호 위원장은 단식 중임에도 힘찬 모습으로 대회사를 통해 "우리가 쟁취하려던 비정규법안이 정부의 개악안으로 다시 저지해야 하는 싸움이 되었다"며
민주노총  |  2005-04-25 10:00
라인
양대노총, 전면적 공동투쟁
민주노총과 한국노총이 비정규 권리보장 입법을 촉구하며 '위원장 합동 단식농성'에 돌입함에 따라 향후 법안과 관련한 국회와 노사정간 교섭에 새로운 변수로 떠오르고
민주노총  |  2005-04-22 15:43
라인
권리보장입법 공세적투쟁으로 전환
민주노총은 비정규 개악안 강행 처리시 무기한 총파업의 기조를 유지하면서, 개악안 저지를 뛰어넘어 '권리보장 입법 쟁취'를 위한 교섭과 투쟁을 공세적으로 펼치기로 했다.
민주노총  |  2005-04-21 19:59
라인
인권위안 둘러싸고 치열한 격돌
노사정대표자 운영위원들이 4월20일 오후 5시부터 '기간제 사유제한', '동일노동 동일임금' 등 주요 쟁점을 둘러싸고 세시간 이상 치열한 공방을 벌였으나
민주노총  |  2005-04-20 22:00
라인
국민 73%, "인권위 결정 정부 수용 바람직"
비정규직 차별 문제가 사회 이슈로 대두되고 있는 가운데, 국민의 72.7%가 비정규직 법안에 관련한 국가인권위원회 결정을 정부가 수용해야 한다는 입장을 나타냈다
민주노총  |  2005-04-20 16:14
라인
비정규투쟁, 당위성 인식에서 실천으로
19일 새벽 여수에서 창원으로 이동한 강승규 수석부위원장과 양태조 조직국장은 오전 9시 이흥석 경남본부장과 박해정 경남본부 조직국장과 함께 대우자동차노조
민주노총  |  2005-04-20 14:55
라인
민주노총-당-전농, 무상의료.무상교육사업 공동추진
민주노총과 민주노동당, 전농의 3개 단체 대표자들이 한 자리에 모여 무상의료와 무상교육 등 사회공공성 관련 사업을 공동으로 추진키로 합의함에 따라 주목되고 있다.
민주노총  |  2005-04-20 13:32
라인
전국비정규노조 대표자 공동선언
우리는 인권위가 파견법 철폐와 노동법상 직접고용 원칙의 명문화 요구를 받아들이지 않은채 현행 근로자파견법 체제의 유지를 의견으로 채택한 것에 대해 아쉬움을 가진다.
민주노총  |  2005-04-20 13:24
라인
시민사회단체연대회의 인권위 의견수용촉구
국가인권위원회(이하 국가인권위)의 정부여당의 비정규법안 지적을 둘러싸고 노동계와 정부의 입장이 팽팽한 가운데 시민단체들이 국가인권위의 입장을 지지하고 나서
민주노총  |  2005-04-20 12:08
라인
공세적 투쟁으로 비정규 권리보장입법 쟁취
민주노총은 19일 오후2시 국회 앞에서 1천여 명의 노동자들이 모인 가운데 '비정규노동법 개악저지, 권리보장입법 및 최저임금 50%쟁취' 결의대회를 가졌다.
민주노총  |  2005-04-19 21:43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