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기사 (전체 12,784건)
414/홍기자의 평양리포트
^^
민주노총  |  2007-02-08 21:13
라인
414호-공모공동정범
노세414
민주노총  |  2007-02-08 20:45
라인
415호/현장대장정 사업이 제기된 배경
현장대장정은 이석행위원장이 임원선거전부터 제기해온 사안이다.이석행위원장은 평소에도 민주노총은 현장대장정과 같은 방식으로 사업을 해야 한다고 제기해 왔고, 선거공약을 작성할 때에도 이석행 위원장의 발의에 의해 채택되었...
민주노총  |  2007-02-08 20:44
라인
현장대장정과 산별건설
^^
민주노총  |  2007-02-08 20:27
라인
민주노총 5기 지도부 출범 '현장대장정으로'
민주노총 5기 신임집행부(이석행 위원장)가 공식출범했다...
특별취재팀/노동과세계  |  2007-02-08 16:03
라인
국민혈세 10조원 주한미군기지이전용으로 꿀꺽
평택범대위는 2월 7일~8일에 진행되는 제 11차 한미 안보정책구상회의(SPI)에 대응, 7일 평택 반기지 평화 1차 집회에 이어 8일에는 국방부 앞에서 ‘평택미군기지 확장 전면 재협상 및 작통권 환수 촉구 농성’을...
노동과세계  |  2007-02-08 13:33
라인
414호_07년 최저임금
최저임금을 지급하지 않는 사용자는 3년이하의 징역 또는 2,000만원의 벌금(최저임금법 제28조)으로 처벌받는다.
민주노총  |  2007-02-08 12:55
라인
415호_영등포통신
배타적지지만이 우리의 희망
민주노총  |  2007-02-08 11:36
라인
414호/이용식 사무총장 인터뷰
마지막으로 강조하고 싶은 것은 다른 어느 것보다 조합원들의 사기를 높일 수 있는 흐름을 잡아내는 것이 필요하다는 점이다.
민주노총  |  2007-02-07 18:05
라인
414호/노동과 건강-커피와 건강 그리고 빈곤
이제 커피를 마시며 괜한 건강걱정을 하기 보다는 가난한 커피농업과 아동노동을 생각해보는 게 사회건강에 좋겠다.
민주노총  |  2007-02-07 12:29
라인
"서울시장 나와라"
올해 2007년 1월부터 최저임금이 작년보다 12.3%가 인상된 주 44시간기준 786,480원으로 결정했다. 하지만 지하철 청소용역 간접고용 노동자들에게는 그림의 떡처럼 적용되지 않고 있다.
민주노총  |  2007-02-07 11:40
라인
414호/민주노동당 최고위원회, 개방형 경선제 수용
민주노동당 최고위원회는 민주노총 5기 지도부와 당 일각에서 제시한 개방경선제 대선후보 선출방식을 수용하는 것으로 가닥을 잡았다. 이 방침은 10일 민주노동당 중앙위원회와 25일 당 대회에서 최종 확정된다.
민주노총  |  2007-02-06 14:51
라인
"무릎 꿇은 이석행 위원장"
"저도 밑바닥 출신이다... 비정규노동자와 소외 받는 사람들이 있는 곳에 민주노총이 함께 있겠다"며 이석행 위원장은...
민주노총  |  2007-02-05 18:19
라인
노동자 건강권 확보와 산재보험법 전면개혁을 위한 민주노총 결의대회
^^
민주노총  |  2007-02-02 10:28
라인
413/fta원고
shtp413
민주노총  |  2007-02-02 00:31
라인
413/사람과 사람
^^
민주노총  |  2007-02-01 23:52
라인
413호/고등법원, 이주노동자의 “단결권을 제한하는 것은 위법”
이주노동자 권리쟁취와 조직화에 작은 희망이 생겼다. 지난 2월 1일 서울고등법원 제11특별부 재판부(재판장 김수형)는 이주노동자노동조합(위원장 아노아르, 이하 이주노조)이 서울지방 노동청장을 상대로 제기한 이주노조 ...
민주노총  |  2007-02-01 23:49
라인
413호/노동과 건강-심봤다
황금색으로 굵직한 똥은 그만큼의 황금으로도 살 수 없는 가치이다. 이제 화장실에서 황변을 보면 “심봤다!”라고 해야 할지도 모르겠다.
민주노총  |  2007-02-01 21:17
라인
장관꽃...노동자꽃...꽃꽃꽃
가진 자들의 오만한 저항이 햇살을 부러뜨리려 한다. 양심과 정의의 햇살은 결코 부숴지지도 부러지지 않을 것이다...
민주노총  |  2007-02-01 21:06
라인
413호/임금삭감에 분노…고 전응재 조합원 분신
유서가 발견되지 않아 분신의 직접적인 계기를 놓고 논란이 일고 장례과정에 진통이 예상됐으나 유족의 요구로 2월 1일 장례가 치러졌다.
민주노총  |  2007-02-01 19:45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