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민주노총뉴스
운송노조도 파병물자 운송거부
민주노총 산하 전국운송하역노조(이하 운송노조)가 이라크에 파병되는 자이툰 부대의 군수물자 수송을 거부했다. 이는 지난 24일 항공사 노조가 파병부대와 물자를 이라크 현지 운송을 거부한 것에 이어 두 번째다.

운송노조는 지난 26일 성명을 통해 "무고한 시민을 무참하게 살해한 테러행위는 어떠한 이유로도 결코 용인될 수 없다"며 "이러한 비극의 근본원인은 미국과 노무현 정부가 제공했다"고 지적했다.

성명은 이어 "노무현 정부는 이제 국익을 위해서는 국민의 생명까지도 팔아넘길 수 있다고 당당히 선언하기까지 이르렀다"며 "국민의 생명보다 우선인 국익없다. 너무나 참담하다“고 주장했다.

또 성명은 "무고한 죽음을 방치한 노무현 정부를 규탄하며, 이라크 침략 전쟁에 대한 군수물자 수송을 전면 거부한다"고 선언했다.

항만, 공항, 특송, 택배 분야 등 산하 30여개 노조와 화물연대 소속 13개 노조로 구성된 운송노조가 이라크 파병을 위한 화물 운송을 거부함에 따라 이라크 파병 물자 운송의 차질이 불가피해 졌다.

하지만 국방부는 이와 관련 "이미 상당수 장비와 물자가 부두로 이동해 있고, 선적은 군 전용부두에서 이뤄지기 때문에 별다른 차질은 없을 것"이라며 "필요할 경우 대체인력을 동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시민사회의 절반 이상이 파병에 반대하고 있는 상황에서 노동계의 운송 거부 등 물리적으로 저항이 확산됨에 따라 파병강행에 대한 반대 여론이 더욱 거세지는 상황이다.

민주노총  kctu@nodong.org

<저작권자 © 노동과세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민주노총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