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산별/지역
철도노조 노사협상 잠정합의철도노사 밤샘교섭 끝 쟁점사안 합의도출 12일 오전 쟁대위에서 수용 여부 결정키로

1MIL_6873.jpg
'협상은 끝났다'
12일 새벽 2시40분경 철도공사와의 12시간 마라톤 협상을 끝낸 철도노조 김정한 위원장 직무대행(왼쪽)이 운수노조 김종인 위원장(가운데)과 김도환 공공운수연맹 위원장과 함께 철도공사 서울사옥을 나오고 있다. 이명익기자


철도노조의 총파업 예고시간 2시간을 앞둔 12일 새벽 2시경 한국철도공사 노사 협상이 잠정 합의됐다.

김정한 노조위원장 직무대행과 허준영 사장이 참석한 가운데 철도공사 서울 사옥에서 11일 오후 2시30분경 부터 이튿날 새벽 2시30분까지 12시간여에 걸친 마라톤 협상을 벌인 끝에 단체협약을 갱신하는데 합의했다.

철도노조는 이날 확대간부회의를 통해 도출된 잠정 합의안을 12일 오전 확대쟁대위로 넘겨 투표를 통해 수용 여부를 결정할 계획이다.

이명익 기자  lmi1230@nate.com

<저작권자 © 노동과세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명익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