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산별/지역
금속노조 ‘총파업 돌입’ 선언

‘임단협 갱신+타임오프’ 정국 배수진…파업찬반투표 83% 찬성, 6월말 10만명 총파업 확대 경고

1MIL_9988.jpg
'파국의 시작은 정부의 노동정책!' 8일 오전 서울 영등포 금속노조에서 열린 '총파업 돌입 기자회견'에서 금속노조 박유기 위원장이 이번 파업 돌입 배경에 대한 설명을 하고 있다. 이명익기자

금속노조가 9일과 11일 전국적으로 각각 4시간 경고파업을 시작으로 2010년 임금인상 및 단체협약 갱신을 위한 총파업 대장정에 나선다. 특히 이번 투쟁이 오는 7월 1일 전임자 임금 지급 금지등 ‘타임오프’ 정국과 맞물려 있어 주목된다.

금속노조(박유기 위원장)는 8일 오전10시 금속노조 회의실에서 가진 ‘총파업 돌입 기자회견’에서 “금속노조 노사협상이 파국으로 치닫는 것은 전적으로 정부의 일방적인 노동정책 때문”이라면서 “정부가 노사 간에 대화를 촉진하거나 권장하기는커녕, 날치기로 정리한 노조법과 타임오프제도대로 7월부터 강제 적용하도록 일방적으로 밀어붙이기만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에 금속노조는 9일과 11일 각각 4시간 경고파업을 강행하고, 그럼에도 불구하고 사용자들의 태도에 변함이 없을 경우 다음주 15일부터 3일간 ‘4시간→6시간→6시간’으로 파업시간과 규모를 확대할 것이라고 밝혔다.

금속노조는 이후에도 노사 간의 타결이 불투명할 시 오는 21일 주부터 기아차지부와 GM대우차지부 조합원까지 파업에 동참시켜 10만 명에 육박하는 총파업을 성사시킬 것이라고 경고했다.

또 금속노조는 ‘타임오프’와 관련해 “7월 1일까지 남은 며칠 안에 단체협약 개편이 가능하다고 보는 곳은 노나 사나 공히 누구도 없다”면서 “불도저 식 국정운영이 지자체 선거에서 국민의 준엄한 심판을 받은 정부가 일방적인 노동정책을 폐기하지 않는다면 주요 표적으로 돼 있는 금속노조로서는 파국을 각오하고라도 파업을 강행할 수밖에 없다”고 강조했다.

한편 금속노조는 지난달 25일까지 쟁의조정신청 절차를 마친 조합원을 대상으로 2010년 임금인상 및 단체협약 갱신을 위한 파업찬반투표를 실시한 결과 3만5587명중 83%(2만9600명) 찬성으로 6월 총파업을 결정한 바 있다.

이번 찬반투표는 지난달 26~28일, 이달 1~4일 두 차례로 나눠 중앙교섭 참가 107개 사업장을 포함해 지부집단교섭 및 지회대각선교섭 사업장 176곳 4만1174명을 대상으로 실시됐다.

찬반투표는 현대모비스, STX엔진, 에코프라스틱, KEC, 한국델파이, 한라공조, 한진중공업, 티센크루프엘리베이터코리아, 덕양산업, 타타대우상용차, 위니아만도, 유성기업, 만도, 현대로템, 두산중공업, S&T중공업, 두산인프라코어, 현대제철, 케피코 등 각 지역의 산업경제를 주도하는 주요 사업장 조합원들이 동참했다. 사실상 자동차 완성사 조합원을 제외한 대부분의 교섭단위 조합원들이 함께 파업을 결의한 셈이다.

강상철 기자  prdeer@hanafos.com

<저작권자 © 노동과세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상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