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사회연대
“‘이주노동자, 노점상, 노숙인’ 단속 중단하라”

민주노총․이주노조 등 10여개 단체 20일 규탄 기자회견…G20 빌미 특별경호법등 문제 지적

▲ 20일 오후 서울 명동성당 들머리에서 열린 'G20 빌미로 한 이주,노점,노숙인권탄압 규탄 기자회견'에 참석한 한 시민단체 회원이 피켓을 들고 회견에 참가하고 있다. 이명익기자
G20(주요 20개국) 정상회의를 앞두고 17일 이주노동자들이 단속추방 중단을 요구하며 명동 향린교회에서 농성투쟁에 돌입한 가운데 민주노총, 이주노조, 노점노동연대, 홈리스행동 등 10여개 시민사회단체가 20일 오전11시 명동성당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이주노동자와 노점상, 노숙인에 대한 단속과 탄압을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타임오프 관련 19일부터 단식에 합류한 정희성 민주노총 부위원장은 “G20이 경제위기를 해결하려고 여는 회의라고 하지만 오히려 민중들에게 위기를 전가하고 있는 민중 수탈 기구”면서 “회의가 열리는 11월 일주일 동안 공동행동주간으로 설정해 세계의 단체들과 규탄 투쟁을 벌일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영 외국인노동자협의회 사무처장은 “초일류선진국가를 만들겠다는 것이 왜 이주노동자를 범죄자로 만드느냐”면서 “정부가 다문화사회가 됐다고 하면 사회문화 환경을 조성해야지 사회갈등만 증폭시키고 있다”고 주장했다.

농성중인 미셸 이주노조 위원장은 “노점상, 이주노동자 등은 사회적 약자로서 정부로부터 보호받아야 할 대상인데 오히려 더 탄압받고 있다”면서 강제추방 정책을 중단할 것을 정부에 요구했다.

최영재 노점노동연대 대협실장은 “노점상들을 박스 하나 주면서 골목으로 몰아넣고 있지만 장사가 안 돼 다시 길거리로 나오고 있는 실정”이라면서 “우리도 국민인데 쓰레기 취급하고 있는 정부가 끝까지 단속하려 든다면 우리도 끝까지 투쟁해 나갈 것”이라고 힘주어 말했다.

이동현 홈리스행동 집행위원장은 “한쪽에선 복지강화를 외쳐대지만 한쪽에서는 노숙자들에 대한 규제가 강화되고 있다”면서 “지하철 역사에 경찰이 상주하면서 신분증 검사 등 불심검문을 강화해 노숙인들이 잠자리마저 없어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미류 인권운동사랑방 상임활동가는 “G20을 앞두고 만들어진 특별경호법은 어디에나 경호안전구역이 지정될 수 있고 경찰명령을 무조건 따라야 한다”면서 “경제를 살리겠다고 하는 G20이 뭐길래 시민의 자유와 인권이 다쳐야 하는가”고 반문했다.

참가자들은 기자회견이 끝난 이후 명동성당 일대에서 1시간 동안 거리선전전도 진행했다.

강상철기자/노동과세계

강상철 기자  prdeer@hanafos.com

<저작권자 © 노동과세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상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