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사회연대 메인탑
4대강 사업 4대종단이 막는다4일 오후 4대강 사업저지를 위한 4대종단 성직자들 기자회견 열고 단식 촛불기도회 열어
▲ 4일 오후 서울 광화문 광장에서 열리는 '4대강 사업 저지를 위한 4대종단 성직자 단식 촛불기도회 기자회견'에 참석하려는 개신교 성직자들을 경찰이 횡단보도 앞에서 가로막고 있다.이명익기자
▲ 4일 오후 서울 광화문 광장에서 열리는 '4대강 사업 저지를 위한 4대종단 성직자 단식 촛불기도회 기자회견'에 참석하려는 개신교 성직자들을 경찰이 횡단보도 앞에서 가로막고 있다.이명익기자
▲ 4일 오후 서울 광화문 광장에서 열린 '4대강 사업 저지를 위한 4대종단 성직자 단식 촛불기도회 기자회견'에 참석한 4대종단 성직자들이 피켓을 들고 4대강 사업반대 구호를 외치고 있다.이명익기자
▲ '4대강 사업 저지를 위한 4대종단 성직자 단식 촛불기도회 기자회견'에 참석한 4대종단 성직자들 넘어로 청와대가 보인다.이명익기자
▲ '강은 우리의 생명','4대강 개발사업 중단하라'가 적힌 손피켓을 든 4대종단 성직자들이 청와대를 향해 피켓을 들어보이며 국민의 소리를 들어줄것을 호소하고 있다.이명익기자
▲ 경찰이 4대종단 성직자들이 단식 촛불기도회를 드리기 위해 덕수궁 대한문으로 가져온 방석을 시위물품이라고 반입을 금지하며 몸싸움이 일어난 후 4대종단 관계자들이 방석을 줍고 있다.이명익기자
▲ 4일 오후 광화문 기자회견을 마친 4대종단 성직자들이 단식 촛불기도회 장소인 대한문으로 옮겨와 함께 기도를 드리고 있다.이명익기자
▲ 조계종 소속 스님들이 4일 오후 '4대강 사업저지를 위한 4대종단 성직자 단식 촛불기도회'에 참석 4대종단 성직자들과 함께 기도를 드리고 있다.이명익기자
▲ 4일 오후 서울 덕수궁 대한문 앞에서 열린'4대강 사업저지를 위한 4대종단 성직자 단식 촛불기도회'에 참석한 개신교 성직자와 신도들이 조계종 소속 스님들과 함께 기도를 드리고 있다.이명익기자

이명익 기자  lmi1230@nate.com

<저작권자 © 노동과세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명익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4대강 사업 저지를 위한 4대종단 성직자 단식 촛불기도회 기자회견'에 참석한 4대종단 성직자들 넘어로 청와대가 보인다.이명익기자

경찰이 4대종단 성직자들이 단식 촛불기도회를 드리기 위해 덕수궁 대한문으로 가져온 방석을 시위물품이라고 반입을 금지하며 몸싸움이 일어난 후 4대종단 관계자들이 방석을 줍고 있다.이명익기자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