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산별/지역 메인탑
우리 노동자는 하나다!!현대차비정규직 파업 3일차 울산,아산,전주 총파업 돌입, 라인 멈춘 울산 1공장 대치 지속

▲ 현대차비정규직 조합원(사진 위)과 현대차정규직 대의원(사진 아래)이 17일로 파업 3일 차로 접어든 현대차비정규직 파업현장에서 함께 구호를 외치고 있다.이명익기자
▲ 현대차비정규직 파업 3일차인 17일 오후 정규직 현대차지부 대의원(사진 아래)들이 비정규직 조합원들(윗 사진)이 점거농성 중인 울산 제1공장을 찾아 함께 연대할 것을 약속하며 함께 구호를 외치고 있다.이명익기자
▲ '정규직화 쟁취'를 내걸고 울산 현대자동차 제1공장을 점거하고 농성중인 현대자동차 비정규지회 한 조합원이 조립라인을 지나가고 있다.이명익기자
▲ '정규직화 쟁취'를 내걸고 울산 현대자동차 제1공장을 점거하고 농성중인 현대자동차 비정규지회 한 조합원이 조립라인을 지나가고 있다.이명익기자
▲ 침낭이나 침구류가 준비되지 않은 상태에서 파업에 들어간 현대비정규지회 조합원들이 비닐을 덮어 쓴 채 잠을 청하고 있다.이명익기자
▲ 17일 저녁 결의대회에 참가한 현대차비정규지회 조합원들이 구호를 외치고 있다.이명익기자
▲ 공장사수조로 편성된 현대차비정규지회 한 조합원이 경계근무를 서고 있다.이명익기자
▲ 이상수 현대치비정규지회장(왼쪽)이 17일 저녁 제1공장에서 열린 결의대회에서 조합원들과 함께 구호를 외치고 있다.이명익기자
▲ 17일 저녁 열린 결의대회에 참가한 현대차비정규지회 조합원들이 점거농성중인 제1공장에서 '우리는 정규직이다! 정몽구가 해결해라!' 구호를 외치고 있다.이명익기자
▲ 17일 저녁 열린 결의대회에 참가한 현대차비정규지회 조합원들이 점거농성중인 제1공장에서 '우리는 정규직이다! 정몽구가 해결해라!' 구호를 외치고 있다.이명익기자

이명익 기자  lmi1230@nate.com

<저작권자 © 노동과세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명익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