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산별/지역 메인탑
투쟁의 밤은 차별의 낮보다 아름답다파업 4일차에 접어든 현대차비정규지회 점거농성에 나서서야 공장의 주인이 된 그들의 밤을 담다

▲ 현대차비정규지회 조합원들이 불법파견에 대한 대법원 판결 이행과 정규직화를 촉구하며 점거농성에 나선 울산 현대자동차 제1공장 내부, 조합원들이 농성중인 공장 내부와 유일하게 통하는 계단위에서 밤샘 경계를 서고 있다.이명익기자
▲ 날씨가 풀렸다고 하지만 새벽이 되면 공장안에는 찬공기가 흘러든다. 침낭도 침구류도 준비되지 않은 파업. 얼은발에 장갑을 끼워 추위를 달래본다.이명익기자
▲ 새벽추위를 피해 웅크린 채 잠이 든 조합원의 모습이 흡사 우리나라 지도와 닮았다. 같은 노동자로써 할 수 있는 정당한 요구가 다른 노동자란 이유로 이런 극한의 상황까지 내몰게 한다. 그는 우리를 닮았다 잠든 우리나라의 노동 정책을 닮았다.이명익기자
▲ 찬바닥에 몸을 뉘었다. 얇은 비닐 하나만 덥었다. 하지만 따뜻한 동료의 몸이 나를 데운다. 투쟁의 밤은 춥지 않다.이명익기자
▲ '우리 노동자는 하나다!'하나되는 꿈을 꾼다 깨어난 현실에서도 그러리라 믿는다. 이명익기자
▲ 오늘 밤은 깊은 잠에 들고 싶다.이명익기자
▲ '투쟁으로 쟁취해서 정규직화 이뤄내자!' 꿈에 서도 현실에 서도...이명익기자
▲ 몸을 뉘울 수 있는 곳이면 어디 든 좋은 쉼터 좋은 꿈 꾸시길...이명익기자
▲ 양말 처럼 축 쳐진 몸을 얇은 비닐안으로 밀어 넣었다. 양말처럼 몸도, 몸도 양말처럼 따뜻하게 마르길 빈다.이명익기자
▲ 부품박스 사이로 몸을 깊이 기대고 잠이 든 조합원들.이명익기자
▲ 나무바닥 위 상석은 이미 매진. 차가운 차안이지만 잠시라도 눈을 붙인다. 내 손길이 닿던, 내 땀이 흐르던 너 안에 나는 따뜻하다.이명익기자
▲ 공장의 창문 사이로 아침 햇살이 밀려든다. 차가워진 몸을 녹여주는 내가 좋구나, 너와 같이 우릴 따뜻하게 할 연대도 함께 밀려들어라...이명익기자
▲ 사발면에 햇반 하나지만 맛있는 아침이다. 파업 4일차의 아침 다시 투쟁이다.이명익기자

이명익 기자  lmi1230@nate.com

<저작권자 © 노동과세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명익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날씨가 풀렸다고 하지만 새벽이 되면 공장안에는 찬공기가 흘러든다. 침낭도 침구류도 준비되지 않은 파업. 얼은발에 장갑을 끼워 추위를 달래본다.이명익기자

찬바닥에 몸을 뉘었다. 얇은 비닐 하나만 덥었다. 하지만 따뜻한 동료의 몸이 나를 데운다. 투쟁의 밤은 춥지 않다.이명익기자

양말 처럼 축 쳐진 몸을 얇은 비닐안으로 밀어 넣었다. 양말처럼 몸도, 몸도 양말처럼 따뜻하게 마르길 빈다.이명익기자

나무바닥 위 상석은 이미 매진. 차가운 차안이지만 잠시라도 눈을 붙인다. 내 손길이 닿던, 내 땀이 흐르던 너 안에 나는 따뜻하다.이명익기자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