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산별/지역
현대차 울산 비정규 조합원 분신20일 16시20분 민주노총 결의대회 현장 무대 올라 항거분신

▲ 현대차비정규지회 황인화 조합원이 20일 민주노총 영남권 결의대회에서 분신을 하신 후 몸이 불타오르고 있다.(사진:레프트 21 임수현기자)
현대자동차 울산비정규직회 한 조합원이 직접고용 정규직화를 촉구하며 항거분신했다.

‘민주노총 현대차 비정규직 파업투쟁 승리를 위한 영남권 노동자대회’가 진행되던 20일 오후 4시20분 경 울산공장 앞 대회 무대 위에서 한 사내하청 조합원이 분신했다.

집회 도중 대회 진행자가 문화공연과 파도타기 퍼포먼스 진행을 알리자 사진기자들이 일제히 그 모습을 사진에 담기 위해 무대 위로 올랐다. 기자들을 뒤따라 울산4공장 드림산업 소속 사내하청 황인화 조합원(34세)이 무대에 올라갔다.

그리고 황 조합원은 생수통 안 휘발유를 몸에 부은 뒤 라이터로 불을 붙였다. 곧바로 주위에 있던 행사진행 관계자들이 옷을 벗어 급히 불을 껐지만 황인하 조합원은 중상을 입었다.

사건 직후 구급차가 황 조합원을 데리고 간 후 분신 당시 몸에 부을 때 사용한 것으로 보이는 500ml PT병 2개가 남아 있으며, 무대 위 일부분이 불에 탔다.

분신을 시도한 황인화 조합원은 119 구급차에 의해 울산대병원으로 옮겨졌다. 황 조합원원은 얼굴에 3도, 목 뒷덜미에 2도, 손에 3도 화상을 입은 것으로 알려졌다.

현대자동차 비정규직지회는 모든 조합원을 향해 울산대병원으로 집결하라는 지침을 내렸다. 오후 5시 30분이 넘은 시각 화상을 입은 황 조합원은 부산 베스티안병원으로 옮기고 있다는 소식이다. 울산공장에서는 48시간 집중농성에 들어갔다. 내일 오후 5시 규탄대회를 갖는다.

▲ 현대차 울산공장 비정규조합원이 직접고용 정규직화를 요구하며 20일 민주노총 결의대회 현장에서 항거분신했다. 사진=공공운수연맹

▲ 황인화 조합원의 분신 소식을 접한 후 제1공장에서 열린 보고대회에서 현대차비정규지회 이상수 지회장 이번 투쟁을 반드시 승리하겠다며 눈물을 흘리고 있다.이명익기자

▲ 황인화 조합원의 분신 소식을 접한 후 제1공장에서 열린 보고대회에서 현대차비정규지회 조합원들이 이번 투쟁을 반드시 승리하겠다며 구호를 외치고 있다.이명익기자

▲ 황인화 현대차 사내하청 조합원 분신 현장. 사진=공공운수연맹

홍미리 기자  gommiri@naver.com

<저작권자 © 노동과세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미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2
전체보기
  • 금속부산양산 2010-11-22 09:49:32

    기사중 병원이름이 잘못 표기되었습니다.
    황조합우너이 입원치료중인 병원은 '베스티안 병원(부산 북구 화명동 전철역 근처)'입니다. 죄송합니다.   삭제

    • 금속부산양산 2010-11-20 23:57:12

      황조합원 양쪽귀 거의 손상, 얼굴 2-3도 화상.

      11월 20일 오후 '현대자동차 비정규직 불법파견철회 정규직화 쟁취를 위한 민주노총 영남권 노동자대회'가 진행되던 중 오후 4시 20분경 무대에서 분신한 황인하(34세) 비정규직 지회 조합원이 부산 베네스틱 화상전문병원(부산시 북구 화명동)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다.

      황조합원은 오후 7시경 울산에서 긴급 호송되어 부산 베네스틱 병원 응급실에서 긴급치료를 받고 중환자실로 옮겨졌다.

      황조합원을 긴급 진료한 담당의사는 오후 8시경 가족과 노조간부, 비정규직 지회 조합원들이 모인 가운데 황조합원의 상태에 대한 브리핑을 했다. "턱위로 2-3도의 화상을 입었으며 양쪽귀는 거의 손상당했다."고 밝혔다. 담당의사는 "다행히 화기가 흡입되지 않았으나 12시간-24시간 사이에 화상부위가 안으로도 부어오르기 때문에 호흡기가 장애를 받을 수 있다"며 내일( 11/21) 오전까지 상태를 지켜보자"는 의견을 밝혔다.

      베네스틱 병원에 모인 민주노총, 민주노총 부산본부, 금속노조, 현대자동차지부, 현대자동차 비정규직지회, 부산양산지부 등 관련 단체들은 병원에서 긴급회의를 통해 임시 황조합원 치료와 상황점검과 연락을 위해 임시 상황팀을 구성해 긴급상황에 대비하고 있다.<끝>   삭제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