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민주노총뉴스
울산 '진보합창' 감동의 도가니




7월14일(목) 저녁 7시 울려 퍼진 울산 진보의 합창

울산 진보의 합창은 300여명의 많은 사람들이 참가한 가운데 반드시 진보대통합을 실현해야 한다는 의지의 하모니가 울려퍼졌다.

강기갑 권영길 국회의원이 직접 참가한 가운데 심상정, 노회찬, 진보신당 전 의원들은 진보대통합 의지의 메시지를 전달했고 민주노총 김영훈 위원장도 단식 투쟁 중임에도 진보정당 대통합의 메시지를 전달했다.

이날 시작은 권영길 의원의 ‘봄날은 간다’ 라는 노래에서 출발하여 강기갑 의원의 ‘만남’ 을 부르는 등 단순한 연설과 웅변이 아니라 ‘진보의 합창’ 임을 알게 해 주었다.

김주철 울산본부장과 여승선 공무원 본부장의 색소폰 과 일렉트릭 기타 연주를 할때 참가자들의 박수열창은 끝이 없었다.

청년학생들의 진보 퍼포먼스 그리고 극단 ‘걸패’ 의 진보 대합창 극 공연에 이르기 까지 참가자들은 진보정당의 대 통합을 열창했다.

행사의 마지막은 민주노동당 울산시당 김창현 시당위원장과 진보신당 울산시당 고영호 시당위원장의 진보합창 퍼포먼스인 ‘여러분’ 과 ‘흔들리지 않게’ 를 함께 하는 것으로 마무리 되었다.


“네가만약 외로울 때면 내가 위로해줄게 네가만약 힘겨울때면 내가 힘이되줄게”

“흔들리지않게 흔들리지않게 와서모여 뭉쳐 하나가되자.....”



편집국  kctuedit@nodong.org

<저작권자 © 노동과세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편집국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