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민주노총뉴스
어머니의 희망버스...눈물이 멈추지 않아

끝내 85호 크레인 위, 너무나 먼발치에서 어머니의 영정사진을 볼 수 밖에 없었다. 살아서 내려가겠다는 약속은 지켰지만 이렇게 모란공원에서 차가운 무덤가에서 어머니를 보게 될 줄이야... 하지만 어머니가 살아생전 그렇게 타고 싶어 하셨던 희망버스를 대신 타고 쌍용차로 콜트, 콜텍으로 전국의 투쟁사업장으로 달려가기로 했다. 어머니가 원하던 세상을 향해 그 종착점을 찾으러... 하지만 오늘은 눈물이 멈추질 않는다. 이명익기자

이명익 기자  lmi1230@nate.com

<저작권자 © 노동과세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명익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