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민주노총뉴스
불법사찰! 표로 답할 수 밖에...민간인 불법사찰에 모르쇠로 답하는 청와대 4.11 총선 투표로 책임을 물어야 한다.

5일 정오 서울 광화문 이순신 동상 앞에서 기형노 민주노총 미조직 비정규실장이 '민간인 불법사찰 이명박은 퇴진하라'가 적힌 손피켓을 들고 1인 시위를 하고 있다.이명익기자

"정부는 5월부터 은행권 기부금 500억 원을 보증재원으로 해서, 기존 고금리 학자금 대출을 낮은 금리로 전환해줄 것."(4월2일 제87차 이명박 대통령 라디오 연설 중)

사과의 말은 단 한마디도 없었다. 누구를 문책하는 듯한 발언조차도 없었다.하다 못해 그 뻔한 변명도 없었다.청와대의 민간인 불법사찰 문제가 폭로된 후 처음 가진 이명박 대통령의 87차 라디오 연설에는 뜬금없는 저금리 학자금 대출 이야기만 있었다.

진실을 외면하는 정권에게 이미 주류 방송사는 장악 되었고 진실을 대면하려는 언론인들은 거리로 나올 수 밖에 없었다. 그러나 이제 누구도 탓할 수 없다. 불법사찰 이라는 밝혀진 진실 앞에서도 두려움을 상실한 정권에게 해 줄수 있는 건 오직 투표 뿐이다.

분노하는 당신에게 남은 단하나의 선택 오직 투표이다. 이제 하루 앞으로 다가온 4.11 총선에서 당신을 보여줘라 저 불법사찰 너머에 있는 청와대가 볼 수 있도록... 이명익기자

이명익 기자  lmi1230@nate.com

<저작권자 © 노동과세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명익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