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산별/지역
철도노조, KTX 민영화 저지 총파업 예고“이명박정부는 재벌특혜에 불과한 KTX 민영화 폭주를 중단하라!”

▲ 17일 오전 서울 중구 정동 민주노총 대회의실에서 열린 'KTX 민영화 중단 촉구 기자회견'에 참가한 공공운수노조.연맹과 철도노조 지도부들이 구호를 외치고 있다.이명익기자
▲ 이영익 철도노조 위원장이 17일 오전 서울 중구 정동 민주노총 대회의실에서 열린 'KTX 민영화 중단 촉구 기자회견'에서 여는 발언을 하고 있다.이명익기자
철도노조가 KTX 민영화 저지를 위한 총파업을 예고했다.

이영익 철도노조 위원장은 17일 오전 11시 서울 정동 민주노총 13층 대회의실에서 열린 KTX 민영화 중단 촉구 기자회견에서 “오는 18~20일 KTX 민영화 중단을 위한 총파업 찬반투표를 진행하고 이명박 정부가 KTX 민영화를 강행할 경우 강력한 총파업으로 저지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 위원장은 또 철도노동자들의 총의를 모아 오는 21일 서울역에서 총력결의대회를 연다고 전했다.

공공운수노조.연맹과 철도노조는 이날 회견에서 민심을 외면하고 재벌에 특혜를 주기 위해 강행하는 KTX 민영화에 대한 반대 입장과 함께 국민과 함께 하는 투쟁으로 이를 심판하겠다고 경고했다.

권도엽 국토해양부 장관은 지난 2일 출입기자 간담회에서 KTX 민영화를 위한 사업제안서 공고를 총선 이후 4월 말까지 확정해 발표할 계획이라면서 KTX 민영화 강행의지를 밝힌 바 있다.

이영익 철도노조 위원장은 회견 여는 말을 통해 서울메트로 9호선 요금인상 사례를 통해 KTX 민영화 결과를 알 수 있다고 밝혔다. 서울지하철 9호선 민간운영업체인 서울메트로9호선(주)가 기습적으로 요금인상안을 발표했다. 서울메트로9호선은 지난 15일 적자 운영으로 요금 인상이 불가피하다고 주장하며 서울시와 협의 없이 일방적으로 최대 500원에 달하는 요금 인상을 공고했다.

이 위원장은 “다른 지하철과 달리 민간투자사업(BOT) 방식으로 건설된 서울지하철 9호선은 총 1조1677억원이 투입됐고 민간운영업체인 서울메트로9호선(주)이 30년 동안 관리 운영하고 있다”고 전하고 “부풀린 수요예측을 통해 투자사 이익을 보장하는 해괴한 장치인 최소운영수익보장방침에 따라 서울메트로9호선(주)는 이미 2010년 322억원, 2011년 250억원을 서울시 보조금으로 챙겨갔다”면서 “이윤창출과 인건비 절감을 위해 소요인력을 최대한 줄이는 방식으로 직원을 배치했지만 ‘누적적자가 자본잠식 상태에 이르렀다’며 요금 인상을 강행하고 있다”고 토로했다.

▲ 이상무 공공운수노조.연맹 위원장이 17일 오전 서울 중구 정동 민주노총 대회의실에서 열린 'KTX 민영화 중단 촉구 기자회견'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이명익기자
이영익 위원장은 “박근혜 새누리당 비대위원장은 총선 시기 KTX 민영화 반대입장을 천명했고 그것이 총선 승리를 위한 사탕발림 약속이 아니었다면 새누리당은 국민과의 약속을 지켜야 한다”고 말하고 “재벌특혜, 서민부담 증가, 공공성 파괴가 명확한 KTX 민영화에 대한 반대입장을 분명히 확인하고 이명박 정부의 일방통행을 저지하는 것이 지금 새누리당이 국민에게 해야 할 일”이라고 못박았다.

이상무 공공운수노조.연맹 위원장도 “새누리당 실질적 대표인 박근혜가 입장을 명확히 해야 한다”면서 “이명박 정부가 친재벌정책으로 노동을 옥좨고 탄압해 재벌에게만 이익을 주더니 이제 국민의 재산이며 국가 재산인 KTX까지 재벌에게 넘기려 한다”고 규탄하고 공공운수노조.연맹 조직의 명운을 걸고 투쟁할 것이라고 밝혔다.

박종원 철도노조 사무처장은 기자회견문 낭독을 통해 “이명박 정부가 KTX 민영화 정책을 강행한다면 이는 총선으로 확인된 민심에 대한 명백한 도전행위”라면서 “국민적 반대에도 불구하고 KTX 민영화를 강행하고 새누리당이 국민과의 약속을 뒤집어 이를 묵인 방조한다면 철도노조는 총파업을 포함한 총력투쟁으로 국민 편에서 싸울 것”이라고 전했다.

철도노조는 “국민과 함께 KTX 민영화를 반드시 막아낼 것”이라고 말하고 “국민의 보편적 권리인 교통기본권을 지키고 사회 공공성과 복지 확대를 지지하는 모든 시민사회단체, 정당 등과 함께 이 투쟁을 전개할 것이며, 그 국민적 저항에 철도노조가 선두에 서서 이명박 정부의 친재벌 먹튀 시도를 막아낼 것”이라고 역설했다.

철도노조는 KTX 민영화 추진을 위한 사업자 선정 시기에 맞춰 서울광장이나 청계광장 등에서 노숙농성과 촛불문화제를 진행하고, 우선사업자가 선정될 경우 총파업에 돌입한다는 방침이다.

홍미리 기자  gommiri@naver.com

<저작권자 © 노동과세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미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