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사회연대 메인탑
택시가 멈췄다택시 4단체 공동 파업 후 5만명 규모 집회 열어

▲ 6월 20일 오후 택시노동자 5만여 명이 모여 '택시 생존권 사수 결의대회'를 열었다.전국택시노동조합연맹, 전국민주택시노동조합연맹과 전국택시운송사업조합연합회 등 4개 택시단체는 이날 택시 파업을 벌인 후 서울광장에 모여 ▲LPG 가격 안정화 ▲택시 연료 다양화 ▲택시 감차 보상대책 마련 ▲지역별 택시요금 현실화 ▲택시 대중교통 법제화 등 5대 요구사항을 정부에 제시했다.

6월 20일 오후 택시노동자 5만여 명이 '택시 생존권 사수 결의대회'를 열었다.
전국택시노동조합연맹, 전국민주택시노동조합연맹과 전국택시운송사업조합연합회 등 4개 택시단체는 이날 택시 파업을 벌인 후 서울광장에 모여 ▲택시 대중교통 법제화 ▲LPG 가격 안정화 ▲택시 연료 다양화 ▲택시 감차 보상대책 마련 ▲지역별 택시요금 현실화등 5대 요구사항을 정부에 제시했다. 이어 정부가 대책을 내지 않을 경우 10월 경 2차 대규모 집회를 열 것이라고 밝혔다.

▲ 서울광장에 모인 택시노동자들.

▲ 참가자들은 "택시산업은 공급과다, 승객 감소, LPG 가격 폭등과 정부지원 미비 등으로 고사 직전에 몰려있다"며 정부의 대책을 촉구했다.

윤성희 기자  vpmiyu@hanmail.net

<저작권자 © 노동과세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