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산별/지역
쌍용차 희망퇴직자 지병 사망, 23번째 죽음쌍용차지부 국정조사 촉구 “정리해고 낙진 맞고 더는 살 수 없다”

쌍용자동차 희망퇴직자 한OO 씨가 8일 새벽 4시 세상을 떠났다. 2009년 쌍용차 노동자 2646명 정리해고라는 초유의 사태를 둘러싸고 일어난 23번째 죽음이다.

한OO 씨는 당뇨로 인한 합병을 앓다 세상을 등졌다. 향년 55세. 유족으로 아들과 형, 동생이 있다. 한OO 씨의 형 한 분과 사촌형 한 분, 동생 모두 쌍용차 희망퇴직자다. 형들은 2005년과 그 전에 희망퇴직을 했다.

한OO 씨는 2009년 파업 직전에 희망퇴직을 했다. 상대적으로 고령이라는 이유로 희망퇴직을 강요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당뇨병이 원래 있었고, 희망퇴직 후 스트레스로 통원치료를 받았으며, 당뇨 악화로 평택 인근 병원에 입원했는데 합병증이 더해졌고 이후 평택노인병원에서 치료를 받다가 8일 새벽 사망했다.

금속노조 쌍용자동차지부는 “23번째 쌍용차 사망자, 더 이상 숫자는 의미가 없다”며 “이번엔 당뇨로 목숨을 잃었다”고 밝혔다. 쌍용차지부는 “쌍용차 희망퇴직자들이 당뇨조차 막을 수 없는 사회안전망 속에 방치된 채 죽음을 맞았다”며 “쌍용차 희망퇴직자들에게 희망이란 단어를 회수해야 한다”고 밝혔다.

지부는 또 “당뇨는 자기 조절과 관리가 중요한 병인데 본인 뜻에 반해 공장을 나오다 보니 자기조절이 될 수 없는 상황이었고 물론 치료조차 제대로 받지 못했던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이어 “늘어나는 숫자에 주목할 것이 아니라 낱낱이 파괴된 개인들의 삶에 주목해야 한다”면서 “쌍용차 국정조사는 이제는 불가피하며, 2009년 벌어진 정리해고의 낙진을 맞고 더는 살 수 없다”고 말해 국정조사가 반드시 필요함을 강조했다.

쌍용자동차 정리해고 사태 이후 현재까지 쌍용차 노동자와 그의 가족 23명이 죽음을 맞았다. 12명이 자살했고 6명이 심근경색증 및 돌연사로 사망했으며 뇌출혈, 기도폐쇄, 기타 각 1명, 그리고 당뇨합병증으로 사망에 이른 노동자는 23번째 한OO 씨가 두번째다.

고인의 시신은 평택 중앙장례식장에 안치됐다. 2층 2호실이다.

홍미리 기자  gommiri@naver.com

<저작권자 © 노동과세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미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