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사회연대
"우리 현실은 2009년 남일당 망루속에"18일 용산참사 5주기 추모제 열려

“용산은 지나버린 어제의 한 사건이 아닙니다. 5년이 지났지만, 우리의 현실은 유증기와 화염으로 가득한 2009년 1월 20일 용산 남일당 망루 속에 갇혀 있습니다”


용산참사 5주기 추모제가 18일 오후 4시 서울역 광장에서 열렸다.

용산참사 5주기 범국민추모위원회는 이날 “5년이 지났지만 여기 사람이 있다는 절규는 그대로”라며 “박근혜 정권은 용산 참사 책임자 김석기를 한국공항공사 사장에 임명하고, 당시 편파 왜곡 수사를 지휘한 정병두 검사를 대법관에 앉히려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범국민추모위원회는 이어 “용산학살 책임자들에 대한 인사는 국민대통합을 약속했던 박근헤 정권이 이명박 정권의 국가 폭력과 민중학살을 계승하겠다는 선언과 같다”며 “박근혜 대통령은 더 이상 국민을 속이지 말고, 죽이지 말고, 그 자리에서 물러나야 한다”고 밝혔다.


추모제 한 편에는 고 이상림, 고 양회성, 고 한 대성, 고 이성수, 고 윤용현 용참참사 당사 목숨을 잃은 열사들의 영정과 함께 밀양 송전탑 문제로 돌아가신 고 유한숙 님에 대한 합동 분향이 이뤄졌다.

범국민추모위원회는 △용산 진압에 대한 청와대 지시 유무 △망루 탈출 생존자가 왜 망루에서 시신으로 발견됐는지 △경찰 채증조 영상 중 화재 장면이 없는 이유 △유가족 동의 없이 진행된 강제 부검 △발화 원인이 화염병이 맞나 △망루 진입 시 용역과 합동 작전은 없었는지 등 의 의혹을 제시했다.


백기완 통일문제연구소 소장은 “박근혜 정부는 국민을 행복하게 하겠다고 했다”며 “그렇다면 MB부터 감옥에 넣어야 하지 않느냐. 그렇게 하지 않으면 대통령 자격이 있는가”라고 강하게 말했다.


이날 추모제에는 국가폭력에 맞서 투쟁 중인 쌍용차, 밀양, 강정마을 상황 등이 보고되기도 했다. 범국민추모위는 “용산 때 처벌하지 못한 국가폭력과 자본의 폭력의 학살이 철거현장과 노동현장, 강정과 밀양 등 마을 공동체들을 제2, 제3의 용산으로 몰아넣고 있는 현실을 외면하지 않을 것”이라며 “더 이상의 학살을 막기 위해 반드시 진상규명하고, 책임자들을 처벌하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오는 25일~26일 2차 밀양 희망버스가 추진된다.

이기범 기자/ 언론노보

편집국  kctuedit@nodong.org

<저작권자 © 노동과세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편집국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