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사회연대
식중독 터진 3개교 모두 친환경센터 외면[발굴] ‘김치’ 복병으로 등장...‘족발’에 책임 미룬 서울교육청 ‘머쓱’

▲ 지난 13일 오전 서울지역 학부모와 시민들이 서울시교육청 앞에서 '농약 급식'을 규탄하고 있다. 안옥수



지난 11일 서울과 경기에서 학교급식 식중독 의심 사고가 터진 중고교 3곳 모두 서울시와 경기도가 운영하는 친환경유통센터 아닌 일반 업체와 식재료 공급계약을 맺은 학교들인 것으로 처음 밝혀졌다. 또한 식중독 논란을 빚은 서울 영등포구의 ㄱ중과 경기 일산의 ㄴ고에 김치를 공급한 업체는 같은 업체인 것으로 확인됐다.


식중독 터진 서울 ㄱ중과 경기 ㄴ고, 같은 업체가 ‘김치’ 공급

14일 서울교육청과 경기교육청에 따르면 서울 ㄱ중 말고도 경기 ㄴ고와 평택 ㄷ고 학생들도 지난 11일 제공된 학교급식을 먹고 식중독 의심 증세를 보였다. 식중독 의심 환자는 각각 ㄱ중 175명, ㄴ고 143명, ㄷ고 61명 등 모두 379명이다.

게다가 이 세 학교 모두 지방자치단체가 운영하는 친환경유통센터가 아닌 일반 사기업체와 식재료 공급계약을 맺고 있었다. ㄱ중은 서울시교육청의 권고에 따라 지난 2월부터 친환경유통센터에서 일반 사기업체로 말을 갈아탔다.

두 교육청의 관계자들은 “ㄴ고의 김치 공급 업체는 ㄱ중과 같다”고 말했다. 또한 “ㄷ고의 족발 공급업체는 ㄱ중과 달랐지만, 생산업체는 같은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고 밝혔다.

현재 학생의 배변물 간이검사에서 식중독 원인균 가운데 하나인 황색포도알균이 발견된 곳은 ㄴ고 하나다. 서울시교육청 관계자는 “ㄱ중은 보건당국의 조사 결과가 아직 나오지 않은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보건당국은 식중독의 원인일 가능성이 있는 음식에 족발과 함께 김치도 올려놓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역학조사 최종 보고서가 나오는 데는 한 달 정도가 소요된다. 학생 검체 결과와 환경 검체 결과는 각각 1주일과 2주일 뒤에 나온다.

사정이 이런데도 서울시교육청이 ㄱ중의 학교급식 사고가 처음 알려진 12일 당일 족발에 책임을 미룬 것은 부적절했다는 지적이 커지고 있다. <연합뉴스>와 일부 신문들은 서울시교육청 관계자의 말을 인용해 “가공품인 족발에 문제가 있었던 것으로 보이는 만큼 친환경유통센터에서 다른 곳으로 식자재 공급처를 바꾼 것이 원인은 아닌 것으로 본다”고 보도한 바 있다.

서울시교육청은 자신들의 권고로 친환경유통센터와 식재료 공급계약을 중단한 것이 이번 식중독 사태의 원인으로 비화되는 것을 막기 위해 이런 발언을 한 것으로 보인다.


족발에 책임 미룬던 서울시교육청, 뒤늦게 말 바꿔 “김치도…”

친환경유통센터는 2010년 학교급식에서 식중독 사고가 자주 터지자, 당시 오세훈 서울시장이 ‘안전한 먹을거리 공급’을 내걸고 서울시농수산식품공사 산하기구로 세운 공적 기구다. 하지만 지난해 서울시교육청은 친환경 급식재료 비율을 학교별로 당초 60∼70%에서 50%로 낮추도록 한 뒤, 사실상 친환경유통센터와 계약을 끊을 것을 학교에 종용해 왔다.

14일 서울시교육청 관계자는 기존 태도를 바꿔 “지금으로선 식중독의 원인이 무엇인지 지목하는 것은 매우 바람직하지 않은 일”이라면서도 “족발에 이어 김치도 식중독 원인일 개연성이 있다”고 말을 바꿨다. / 민주노총

교육희망  eduhope@korea.com

<저작권자 © 노동과세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교육희망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고주망령 2014-03-14 18:25:46

    서울친환경 센타는 농산물 품목만 취급합니다 족발 김치는 친환경 급식센타설립 이전부터 일반 사기업에서 공급받은 공산품 물품인데 이번 사고가 친환경센타 외면 공급 중단하고는 아무런 관계가 없어요 그리고
    서울 친환경센타에서 공급되는 농산물 가격은 상상초월 높은 단가 입니다 다 우리 주머니에서 나가는 혈세 입니다   삭제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