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민주노총뉴스
시민사회단체 기자회견, "수신료 10원도 못 올려준다""민주적 절차 짓밟은 수신료 인상 반대한다"

시민사회단체가 수신료 인상 '날치기 상정'을 규탄했다. 9일 오후 2시 국회의원회관 앞에 모인 이들은 "민주적 절차를 짓밟고 국민 정서와 사회적 합의를 무시한 수신료 인상 기도를 즉각 중단하라"며 "KBS는 염치 없는 수신료 타령을 그만하고 낯 부끄러운 나팔수 방송부터 거두라"고 밝혔다.

새누리당은 8일 국회 미래창조과학방송통신위원회 전체회의에 KBS 수신료 인상안을 상정했다. 야당 의원들이 날치기 상정에 반발해 불참한 가운데 단독상정과 대체토론, 법안심사소위 회부 절차가 속전속결로 끝났다. ( 관련기사 : 새누리당 ‘수신료 인상안’ 단독 상정)

기자회견에 나선 이들은 "온 나라가 형언할 수 없는 비탄과 분노에 떨고 있는데 그 와중에 시청자들의 호주머니를 털어 정권을 위한 방송의 배를 불릴 궁리에 골몰하는 자들이 무슨 염치로 국민을 입에 올리느냐"며 "대의명분이나 민주적 절차는 고사하고 최소한의 인간적 도리와 상식도 기대할 수 없는 그들이 무슨 정당이고 언론이냐"고 지적했다.


이완기 민주언론시민연합 공동대표는 "모든 국민들이 같이 애도하고 슬퍼하는 상황에서 어떻게 그런 이기적이고 정치적인 선택을 할 수 있는 지 놀랍다"며 "애도의 물결을 정치적으로 이용한 비열한 행위"라고 비판했다.

현상윤 새언론포럼 회장 또한 "국민의 눈과 귀를 가리는 이들에게 어떻게 수신료를 줄 수 있느냐"며 "언론인의 양심을 팔아먹는 사람들이 상층부를 장악하고 있다. 이런 집단에게 국민의 혈세를 갖다 바칠 수 없다"고 말했다.

이선근 경제민주화네트워크 공동대표는 "KBS는 정권을 '구조'하는 방송만 해 왔다"며 "KBS는 재난 보도를 제대로 하지 못한 것을 책임지고 오히려 그동안 받은 수신료를 내 놓아야 할 때"라고 밝혔다.

▲ ⓒ언론노조

강성남 언론노조 위원장은 "국민들이 아노미상태에 빠져 있는데 국회는 KBS 수신료 인상을 도모했다. 이것이 사람이 할 수 있는 일인지 묻고 싶다"며 "공영방송이 진정 국민의 목소리를 담아내는 방송으로 거듭날 때 까지 싸울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성주 MBC본부장 또한 "언론을 탄압하고 조정하고 통제해서 얻어진 결과는 KBS앞에 사람들이 몰려가고, 청와대로 가는 것이다"며 "진실을 이야기 한 많은 기자들이 해고되고 정직되었듯 앞으로도 또 대량 징계를 할 것이다. 하지만 최후의 1인이 남을 때 까지 계속 싸우고 저항하고, 진실을 위해 노력하겠다. 죄송하다"고 전했다.

언론노조  media@korea.com

<저작권자 © 노동과세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언론노조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