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산별/지역
박 대통령, 지지율 40%대로… 문창극 ‘후폭풍’ 분다[리얼미터] 주간 조사, 전주보다 3.1%p 떨어진 48.7%

'문창극 인사 참극' 후폭풍이 박근혜 대통령을 5개월여 만에 다시 40%대로 떨어뜨렸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차기 대선후보 1위로 올랐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대표 이택수)는 박 대통령의 지지율이 올해 들어 처음으로 40%대를 기록했다고 16일 밝혔다. 박 대통령의 지지율이 40%대로 하락한 것은 작년 12월 말 철도노조 파업 장기화 사태로 48.5%를 기록(리얼미터 조사)한 이후 5개월여 만이다. 박 대통령의 지지율은 6월 첫째주에 7주 만에 잠깐 반등했으나 문창극 총리 후보자 지명 이후 다시 하락세로 돌아섰다.

박 대통령은 지난 9일부터 13일까지 전국 성인남녀 2500명을 대상으로 한 리얼미터의 6월 2주차 주간집계에서 48.7%의 지지율을 기록했다. 이는 지난 주 대비 3.1%p 하락한 결과다. 박 대통령의 국정운영에 대한 부정평가 역시 지난주 대비 3.2%p 상승한 44.3%를 기록했다.

앞서 박 대통령은 6월 1주차 주간집계에서 지난주 대비 0.9%p 상승한 51.8%의 지지율을 기록했다. 세월호 참사 여파와 안대희 전 국무총리 후보의 중도낙마로 하락세이던 지지율이 7주 만에 반등한 것이다.

그러나 문창극 국무총리 후보자의 친일논란 등을 엄호하면서 지지율이 다시 떨어진 것이다.

▲ 문창극 국무총리 후보자(사진 왼쪽)와 박근혜 대통령.

리얼미터는 "일간 지표상으로는 13일에 긍정평가(지지율)가 45.5%까지 떨어져 부정평가(47.2%)가 더 높게 나타났다"라며 "이는 취임 직후인 작년 3월 27일 일부 장관 인사파동으로 부정평가(46.1%)가 긍정평가(43.7%)보다 높았던 이후 처음"이라고 지적했다.

한편, 새누리당의 지지율 역시 전주 대비 1.6%p 하락한 43.6%를 기록했다. 반면, 새정치민주연합은 0.9%p 상승한 34.8%를 기록했다. 양당의 지지율 격차는 전주 대비 2.5%p 좁혀진 8.8%p 차다. 정의당은 3.7%, 통합진보당은 1.9%의 지지율을 기록했다. 무당파는 0.5%p 하락한 14.8%였다.

차기 대선 후보 지지도는 박원순 서울시장 당선자가 18.5%로 1위를 기록했고, 다음은 문재인 새정치민주연합 의원(17.1%) 안철수 새정치민주연합 공동대표 (11.5%) 정몽준 전 새누리당 의원(11.1%) 김무성 새누리당 의원(7.9%) 남경필 경기지사 당선자 (6.3%) 김문수 전 경기지사 (6.0%) 손학규 새정치민주연합 고문(4.6%) 안희정 충남지사 당선자(4.3%) 순이었다.

이 여론조사는 전화면접 및 자동응답전화 유·무선 임의걸기로 병행 조사됐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2.0%p다.

공무원U신문  upublic@nodong.org

<저작권자 © 노동과세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공무원U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