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산별/지역
공무원연금 일방적 개악 땐 총파업 포함, 정권퇴진 투쟁[공적연금 개악저지 결의대회] 이충재 공무원노조 위원장 “밀실 개악 당장 중단하라”
  • 공무원U신문 정재수 기자
  • 승인 2014.06.28 19:07
  • 댓글 0

이충재 위원장은 28일 서울 청계천 한빛광장에서 열린 ‘공적연금 개악저지 공동투쟁 결의대회’에서 대회사를 통해 “일방적인 공무원연금 개악 추진 땐 총파업을 비롯한 정권 퇴진 투쟁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이 위원장은 “공무원연금은 우리의 노후이자 보수이고, 퇴직금이다. 정부와 언론은 본질을 왜곡하면서 국민과 우리를 이간질하고 있다”면서 “우리는 국민의 공무원이고, 부당한 정권의 요구는 단호히 거부한다”고 강조했다.

특히, 이 위원장은 “공무원연금 개악 저지 공동투쟁본부가 출범했다. 소방, 경찰, 군인까지 함께 할 것”이라면서 “더 이상 밀실에서 진행되고 있는 공무원 연금 개악 당장 중단하라”고 밝혔다.

▲ 공무원노조 이충재 위원장이 28일 서울 청계천 한빛광장에서 열린 ‘공적연금 개악저지 공동투쟁 결의대회’에서 대회사를 통해 “일방적인 공무원연금 개악 추진 땐 총파업을 비롯한 정권 퇴진 투쟁에 나서겠다”고 밝히고 있다. 사진=김상호 기자

이 위원장은 또한 “공투본의 이름으로, 위원장이 맨 앞에 서서 투쟁하겠다. 승리의 깃발까지 끝까지 투쟁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후 김동원 중행본부 해수부지부장과 강혜진 서울본부 제도개선위원장이 투쟁결의문을 낭독했다.

이들은 투쟁결의문을 통해 △100만 공무원노동자와 600만 가족이 함께 총파업을 포함한 강력한 총력 투쟁 전개 △당사자가 참여하는 공개적이고 투명한 논의기구 구성과 정부의 연금 부담금 선진국 수준 확대 쟁취 △공무원노동자들의 현실에 분노하며, 걱정없는 노후를 보낼 수 있는 세상을 만들어 나가는데 앞장서 투쟁해 나갈 것을 결의했다.

결의대회 참가자들은 이후 공무원노조 진군가를 부르면서 청계천 한빛광장에서 청계2가사거리~을지로 입구역~서울시청까지 거리행진을 이어갔다.

▲ 이충재 위원장이 28일 서울 청계천 한빛광장에서 열린 ‘공적연금 개악저지 공동투쟁 결의대회’에서 대회사를 통해 “일방적인 공무원연금 개악 추진 땐 총파업을 비롯한 정권 퇴진 투쟁에 나서겠다”고 밝히고 있다. 사진=김상호 기자

▲ 28일 서울 청계천 한빛광장에서 열린 ‘공적연금 개악저지 공동투쟁 결의대회’에서 김동원 중행본부 해수부지부장과 강혜진 서울본부 제도개선위원장이 투쟁결의문을 낭독하고 있다. 사진=김상호 기자

[기사보강] 19시00분

결의대회에 참가해 거리행진까지 마친 조합원들은 서울시청 광장에 집결해 마무리집회를 가졌다.

마무리 집회에서는 공무원노조 각 지역본부장들이 단상에 올라 발언을 이어갔다.

본부장들은 마무리 발언을 통해 “공무원노동자들이 나서 정부가 추진 중인 공적연금 개악 등 민영화 정책을 막아야 한다. 100만의 힘으로 싸우면 반드시 승리할 수 있다”면서 “각 본부가 선봉에 서서 투쟁하자”고 외쳤다.

김성광 사무처장은 “우리 공무원들이 일방적인 공적연금을 막아내기 위한 주체들이다”면서 연금개악 투쟁 구호를 외치며 공동투쟁 결의대회의 끝을 알렸다.

이날 결의대회에 참가한 공무원노조 조합원들은 이후 청계광장에서 열리는 민생대회에 참가해 국민들과 함께 했다.

[3신] “당당한 공무원노동자로 나서자”
[2신] “공무원 생존권, 우리에 달렸다”
[1신] 공무원연금 개악 “절대 안돼”

공무원U신문 정재수 기자  upublic@nodong.org

<저작권자 © 노동과세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공무원U신문 정재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