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사회연대
위탁집배원 집단 해고 위기…지난해 결성된 노조 와해 수순?

우리가 만나는 우체국 택배 기사들 중 상당수는 우정사업본부 소속이 아닙니다. 그렇다고 우정사업본부로부터 위탁을 받은 업체의 직원도 아닙니다.

위탁업체로부터 재위탁을 받기 때문에 화물차 노동자처럼 개인 사업자로 분류됩니다.

위탁집배원으로 불리는 이들이 집단 해고 위기에 몰렸습니다.

지난해 결성된 위탁집배원 노조를 와해하려는 시도가 아니냐는 지적이 나오지만 최종 책임자인 미래창조과학부 산하 우정사업본부는 뒷짐을 지고 있습니다.

어떤 사정이 있는지, 노지민 피디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오늘 오후, 광화문 우정사업본부 앞에서 우체국위탁택배원들의 집단해고를 규탄하는 기자회견이 열렸습니다.

전국우체국위탁택배조합은 우정사업본부가 담합을 통한 ‘입찰 밀어주기’를 묵인하는 동안 택배업자들이 해고 위기에 몰렸다고 주장했습니다.

[진경호 전국우체국위탁택배조합 위원장]
“저희들은 우정사업본부가 위탁 업체한테 위탁을 주면 위탁업체가 또 다시 재위탁을 주는 2중 3중의 비정규직 처지에서 일을 하고 있는 사람들입니다. 올해 6월달에 다시 업체를 선정하는 과정이 있었고 낙찰받은 업체와 재계약 하는 과정에서 협상이 안 된다는 이유로 위탁조합 가입한 750명 전원을 7월 30일부로 계약 해지하고 신규채용 모집공고 통해서 사람을 새로 뽑겠다…….”

우체국 위탁택배 계약은 한 마디로 ‘이중 위탁’입니다.

우정사업본부가 공개 입찰을 통해 택배운영사와 계약을 맺은 뒤, 택배운영사들이 택배기사에게 재위탁을 줍니다.

택배운영사와 택배기사가 소포 한 개당 단가에 관한 협상을 하는 과정에서 이견이 있었고, 운영사들은 계약을 체결하지 않을 경우 신규 인력을 채용하겠다며 해고 협박을 했다는 것입니다.

택배조합은 경기 김포와, 광주, 충남 천안‧아산 지역의 택배 기사들에 대해 강력한 해고 압박이 들어왔다고 주장합니다.

실제로 지난 23일, 천안우편집중국은 새로운 입찰업체와 계약 체결을 하지 않은 기사들은 계약 의사가 없는 것으로 간주하겠다는 공문을 보냈습니다.

김포우편집중국은 택배 업무에 필요한 PDA를 회수하겠다는 방침을 내놨으며, 광주지역 입찰업체의 경우 오는 30일에 용역을 투입해 계약을 맺지 않고 버티는 기사들을 끌어내겠다고 경고해 둔 상황입니다.

그러나 택배조합 측은 자격 요건도 채우지 못하는 업체들이 불법 해고를 하려 한다며 반발하고 있습니다.

예컨대, 일부 업체들은 사무실 주소를 허위로 기재해 계약을 따내, 자격조건을 위배했습니다.

입찰 과정에서 담합 의혹이 제기돼 계약이 해지돼야 하는 업체도 있었습니다.

택배조합은 우정사업본부가 이를 묵과하고 있다며, 책임을 져야 한다고 주장합니다.

하지만 택배운영사 협의회는 택배조합 측이 협상을 의도적으로 중단시키고 있다며 독점 계획을 버리라는 입장입니다.

전체 택배기사 1800여 명 중 750여 명에 불과한 택배조합이 비조합원과의 차별적 대우를 바라는 것이 협상의 걸림돌이라며 양보 의지가 없음을 분명히 했습니다.

최종책임자인 우정사업본부는 서류상 문제가 없는 계약을 체결했고, 우정사업본부가 져야 할 법적 책임은 없다고 말합니다.

[우정사업본부 관계자]
“서류 상으로 다 확인을 해서 이상이 없는 거고요. 지금 배달원들이 공론화를 하기 위해서 사실 관계 확인을 안 하고 막 (주장)하는 것 같아요.”

택배조합은 8월 2일 종로 보신각 앞에서 집단해고를 규탄하는 대규모 집행을 계획하고 있어 논란은 커질 것으로 보입니다.

※ 이 기사는 제휴사인 국민TV가 제공한 뉴스입니다. ☞국민TV뉴스

☞ 국민TV 조합원 가입하기

국민TV  kukmin2013@gmail.com

<저작권자 © 노동과세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민TV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