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사회연대 메인탑
"사드는 가라! 평화는 오라!"... 한반도 사드배치 철회를 위한 30번째 촛불문화제
ⓒ 변백선 기자
ⓒ 변백선 기자
ⓒ 변백선 기자
ⓒ 변백선 기자
ⓒ 변백선 기자
ⓒ 변백선 기자
ⓒ 변백선 기자

한반도 사드배치 철회를 위한 촛불문화제가 11일 오후 경상북도 성주군청 앞에서 열리고 있다. 사드배치 지역이 성주로 발표된지 30일째가 된 가운데 성주군민들은 사드배치는 성주 뿐만아니라 대한민국 어디에도 배치되서는 안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 변백선 기자

ⓒ 변백선 기자
ⓒ 변백선 기자
ⓒ 변백선 기자

사드배치 지역이 성주로 발표된지 30일째인 11일 오후 경상북도 성주읍 도로 가로수와 전봇대에 사드배치를 반대하는 문구가 적힌 현수막이 수를 놓고 있다. '성주 참외'가 생산되는 이곳은 대표적인 청정지역으로 꼽히는데 정부의 일방적인 사드배치 발표로 성주군민들은 분노했다. ⓒ 변백선 기자

ⓒ 변백선 기자

사드배치 지역이 성주로 발표된지 30일째인 11일 오후 경상북도 성주읍 성산리 도로 가로수와 전봇대에 사드배치를 반대하는 문구가 적힌 현수막이 달려 있는 가운데 뒷편으로 사드배치 예정지인 성산포대가 보이고 있다. ⓒ 변백선 기자

ⓒ 변백선 기자

사드배치 지역이 성주로 발표된지 30일째인 11일 오후 경상북도 성주읍 성산리 도로 가로수와 전봇대 할 것 없이 사드배치를 반대하는 문구가 적힌 현수막이 걸려 있다. '성주 참외'가 생산되는 이곳은 대표적인 청정지역으로 꼽히는데 정부의 일방적인 사드배치 발표로 성주군민들은 분노했다. ⓒ 변백선 기자

ⓒ 변백선 기자

사드배치 지역이 성주로 발표된지 30일째인 11일 오후 경상북도 성주읍 성산리 도로 가로수와 전봇대 할 것 없이 사드배치를 반대하는 문구가 적힌 현수막이 걸려 있다. '성주 참외'가 생산되는 이곳은 대표적인 청정지역으로 꼽히는데 정부의 일방적인 사드배치 발표로 성주군민들은 분노했다. ⓒ 변백선 기자

ⓒ 변백선 기자

사드배치 지역이 성주로 발표된지 30일째인 11일 오후 경상북도 성주읍 성산리의 한 마을에 참외가 생산되는 비닐하우스 뒤로 사드배치 예정지인 성산포대가 보이고 있다. '성주 참외'가 생산되는 이곳은 대표적인 청정지역으로 꼽히고 있다. ⓒ 변백선 기자

ⓒ 변백선 기자

사드배치 지역이 성주로 발표된지 30일째인 11일 오후 사드배치 예정지인 성산포대 중턱에서 바라본 성주읍. ⓒ 변백선 기자

ⓒ 변백선 기자

사드배치 지역이 성주로 발표된지 30일째인 11일 오후 경상북도 성주읍 각각의 상점들이 사드대치 반대하는 현수막과 스티커를 붙였다. ⓒ 변백선 기자

ⓒ 변백선 기자

사드배치 지역이 성주로 발표된지 30일째인 11일 오후 경상북도 성주읍 성주군청 앞에서 한 노인이 신문을 들춰보고 있다. 군청 앞을 비롯한 도로 가로수와 전봇대 할 것 없이 사드배치를 반대하는 성주군민들의 분노를 문구로 표현된 현수막이 걸려 있다. ⓒ 변백선 기자

변백선 기자  n7349794@naver.com

<저작권자 © 노동과세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변백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조삼래 2016-08-13 02:26:27

    민노총에서 왜 사드반대에 참여하는거죠?? 연맹 목적과 전혀 일치되는 부분이 없는거 같은데 위안부 문제도 그렇구요 참여할땐 단체명을 바꿔서 하든가 하는게 맞는거 아닌가요 노동과 전연 관련이 없는데... 이해하기 어려운 부분이네요   삭제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