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산별/지역
"언론문제 국정감사, 민주주의의 뿌리다"
  • 최유리 언론노보 기자
  • 승인 2016.09.19 16:36
  • 댓글 0

언론노조 2016년 국정감사 주요 요구안 발표

전국언론노동조합(위원장 김환균)이 19일 오후 2시 국회 정론관에서 국회 국정감사 주요 요구안을 발표했다. 언론노조는 오는 9월 26일부터 시작되는 국정감사를 앞두고 전국 지본부의 의견을 수렴해 그 결과를 미래창조과학방송통신위원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환경노동위원회, 법제사법위원회 등으로 보냈다.

언론노조는 "국회 국정감사는 여당, 야당이 없어야 한다"며 "행정부를 두둔하고 방어만 해주는 정당은 그 순간 민주주의를 부덩하는 것"이라며 "특히 언론사의 문제, 언론 정책의 문제는 민주주의의 뿌리를 다루는 일이다. 국회가 제 할 일을 다 해주기를 당부한다"고 밝혔다.

ⓒ 언론노보

언론노조는 △언론장악 진상규명 청문회 촉구 △청와대 언론장악 방지법 통과 △신문진흥 약속 이행 △지역방송 소유 경영 분리 △노조 탄압 언론사주 퇴출 △출판·작가노동자 근로기준법 준수 등을 국감 주요 의제로 꼽았다.

김환균 언론노조 위원장은 "우리가 흔히 이야기 하는 노동문제들이 언론계와는 거리가 먼 것 처럼 인식되어왔으나 대한민국에서 가장 악질적인 부당노동행위들이 언론계안에 다 있다"며 "지역에서는 노조를 한다는 이유로 해고를 당하는 일이 생기는 등 분명한 부당노동행위들이 있다. 출판계에서도 근로기준법부터 준수를 해야 하는 반노동적인 일들이 많이 일어나고 있다. '공정언론'을 주장하던 언론인들은 다 해고되어 아직까지도 길거리에 있다"고 말했다.

ⓒ 언론노보

박진수 YTN 지부장은 "언론이 제자리를 찾지 못하면 사드문제도, 위안부 협상, 세월호 국정감사부터 백남기 선생 문제까지 어떤 것도 제대로 밝힐 수 없다"며 "해직된 언론인들이 꼭 제자리로 돌아와야 한다"고 강조했다.

추혜선 정의당 의원은 "언론문제는 주요하게 관통해야 할 국감 의제라는 생각이 든다"며 "소위 민주국가라면 일어나지 말아야 할 일들이다. 국가의 품격을 최소한이라도 유지할 수 있는 마지노선이라는 생각이 든다. 이번 국감에서 하나도 빠트리지 않고 잘 다루어지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 언론노보

최유리 언론노보 기자  yuri@media.nodong.org

<저작권자 © 노동과세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유리 언론노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