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사회연대 메인탑
백남기 농민 선종...서울대병원 장례식장으로 옮겨져
ⓒ 변백선 기자

백남기 농민이 경찰의 물대포에 의해 쓰러져 의식불명 상태에 빠진지 317일만에 사망한 가운데 25일 오후 서울대학병원 중환자실에서 고인의 시신이 장례식장으로 옮겨지고 있다. ⓒ 변백선 기자

ⓒ 변백선 기자

백남기 농민이 경찰의 물대포에 의해 쓰러져 의식불명 상태에 빠진지 317일만에 사망한 가운데 25일 오후 서울대학병원 중환자실에서 고인의 시신이 장례식장으로 옮겨지고 있다. ⓒ 변백선 기자

ⓒ 변백선 기자

백남기 농민이 경찰의 물대포에 의해 쓰러져 의식불명 상태에 빠진지 317일만에 사망한 가운데 25일 오후 서울대학병원 중환자실에서 고인의 시신이 장례식장으로 옮겨지고 있다. ⓒ 변백선 기자

ⓒ 변백선 기자

백남기 농민이 사망하고 시신이 장례식장으로 옮겨지는 과정에서 경찰에 의해 탈취될 가능성을 우려해 학생들과 시민 등이 운구차량을 보호하고 있다. ⓒ 변백선 기자

ⓒ 변백선 기자

백남기 농민이 사망하고 시신이 장례식장으로 옮겨지는 과정에서 경찰에 의해 탈취될 가능성을 우려해 학생들과 시민 등이 운구차량을 보호하고 있다. ⓒ 변백선 기자

ⓒ 변백선 기자

백남기 농민이 사망하고 시신이 장례식장으로 옮겨지는 과정에서 경찰에 의해 탈취될 가능성을 우려해 학생들과 시민 등이 운구차량을 보호하고 있다. ⓒ 변백선 기자

ⓒ 변백선 기자

백남기 농민의 시신이 영안실로 안치되고 가족들이 운구차량에서 내리고 있다. ⓒ 변백선 기자

ⓒ 변백선 기자

백남기 농민의 시신이 장례식장 운구실에 안치된 가운데 경찰이 장례식장을 향해 들어오자 학생들과 시민들이 막고 있다. ⓒ 변백선 기자

ⓒ 변백선 기자

백남기 농민의 시신이 장례식장 운구실에 안치된 가운데 경찰이 장례식장을 향해 들어오자 학생들과 시민들이 막고 있다. ⓒ 변백선 기자

ⓒ 변백선 기자

백남기 농민의 시신이 장례식장 운구실에 안치된 가운데 경찰이 장례식장을 향해 들어오자 학생들과 시민들이 막고 있다. ⓒ 변백선 기자

ⓒ 변백선 기자

백남기 농민의 시신이 장례식장 운구실에 안치된 가운데 경찰이 장례식장을 향해 들어오자 학생들과 시민들이 대치하며 "폭력경찰은 물러가라"며 구호를 외치고 있다. ⓒ 변백선 기자

ⓒ 변백선 기자

백남기 농민의 시신을 지키려는 시민, 학생 등과 경찰이 대치하고 있는 가운데 최종진 민주노총 위원장이 경찰을 향해 규탄하는 발언을 하고 있다. ⓒ 변백선 기자

ⓒ 변백선 기자

ⓒ 변백선 기자

백남기 농민의 시신이 장례식장 운구실에 안치된 가운데 경찰이 장례식장을 향해 들어오자 학생들과 시민들이 대치하며 "폭력경찰은 물러가라"며 구호를 외치고 있다. ⓒ 변백선 기자

변백선 기자  n7349794@naver.com

<저작권자 © 노동과세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변백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