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산별/지역
보건의료노조, '서울시민의 정신건강 ‘진짜 사장’에게 묻는다'서울시 산하 광역, 21개 지자체 정신건강증진센터 및 자살예방센터 종사자 279명 무기한 파업
ⓒ 보건의료노조

보건의료노조 서울시정신보건지부가 서울시의 제대로된 정신보건체계 확립과 조합원들의 고용안정 대책을 요구하며 오늘 아침 9시부터 전면 파업에 돌입 했다.

지부 조합원들은 서울시 산하 광역과 21개 기초지자체 정신건강증진센터 및 자살예방센터(이하 서울시 정신건강증진센터)에서 일하는 종사자로 지난 2월말 노동조합 설립후 임금 및 단체교섭을 요청하여 무려 6개월여 협상이 있었지만 최종 합의가 거부됨에 따라 파업에 돌입했다.

ⓒ 보건의료노조

ⓒ 보건의료노조

보건의료노조 서울시정신보건지부의 파업은 지난 9월 12일 조정신청후 9월 22일이 조정 만료일임에도 이를 연장하여 9월 27일 서울시와 의견조율을 마친 합의안이 10월 4일 조정회의에서 최종합의에 이르지 못함으로써 노동위원회는 조정중지 결정을 내렸고 지부는 파업을 시작했다.

보건의료노조 서울시정신보건지부는 지난 9월 22일부터 23일까지 쟁의행위찬반투표결과 전체 조합원 279명 가운데 260명이 투표(93.19%)하여 252명 찬성(96.92%)했다. 또한 서울시와 의견조율이 마친 합의안에 대하여는 9월 30일부터 10월 4일까지 찬반투표 결과, 95%의 조합원이 찬성했다. 그러나 최종 합의가 거부되어 됨에 따라 불가피하게 파업에 이르게 된 것이다.

ⓒ 보건의료노조

ⓒ 보건의료노조

조합원들은 오전 10시 파이낸스 빌딩 앞에서 파업 출정식을 연데 이어 11시 서울시청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었다.

기자회견에 참석한 조합원들은 “서울시민 정신건강, <진짜 사장>에게 묻는다”라는 현수막을 내걸고 △서울시와 조율된 합의안이 최종 거부된 상황 △‘강남역 사건’으로 제기된 정신질환 위험에 대한 지역사회의 대응 강화 방안 △정신질환자 ‘탈원화’ 정책에 맞는 지역사회 정신건강증진 인프라 강화 필요성 △서울시정신건강증진센터의 열악한 업무환경과 위탁 변경·재계약·직영전환에 따른 종사자 고용불안 해결책에 대한 보건의료노조의 입장을 밝혔다. 또한 조합원들의 생생한 현장 증언이 이어졌다.

배은주 기자  never0518@hanmail.net

<저작권자 © 노동과세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