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민주노총뉴스
촛불대개혁 발목 잡는 사용자단체, 자유한국당, 수구언론 ... 민주노총 강력 비판
  • 노동과세계 박성식
  • 승인 2017.06.08 10:59
  • 댓글 0

자료사진

6월 30일 비정규직 노동자가 전면에 나서 사회적 총파업을 선언한 민주노총은 투쟁의 이유를 재벌 등 대기업 자본, 수구정치와 보수언론 등 촛불대개혁을 가로막는 적폐세력에 대한 투쟁이라고 설명하고 있다. 그 지적처럼 실제 한국사회의 대표적 기득권 집단들이 하나 둘 촛불민심에 역행하는 반개혁 움직임을 보이고 있으며, 이에 대해 민주노총이 적극적 규탄에 나섰다.

경총과 자유한국당에 이어 최근 보수언론들도 촛불민심을 왜곡하고 개혁의 열망을 꺾으려는 여론몰이에 나서자 민주노총은 즉각 비판에 나섰다. 민주노총은 6월 8일 성명을 발표하고 “언론을 가장한 적폐세력의 청산”을 주장했다. 조선, 동아, 문화와 종편방송 등이 소위 ‘촛불청구서’란 프레임으로 문재인 정부의 대개혁을 바라는 국민의 열망을 폄하하고 있다는 것이다.

“전교조, 당선 빚 갚으라며 팩스투쟁”(조선), “정권교체 힘 보탰으니 대가 내놔라. 청구서 들이미는 노동계-시민단체”(동아), “文 약속 지켜라..봇물 터진 촛불 청구서”(채널A), “공익과 법치 위협하는 촛불 청구서”(문화) 등이 보수언론이 유포하고 있는 대표적인 보도들이다. 이들 보도들은 대체로 촛불민심을 협소하게 평하며 일반민심과 구분 짓고, 개혁민심을 특정 이익을 위한 특정단체의 빚 독촉 쯤으로 격하시키며 나라를 흔드는 질서이반으로 규정했다.

이에 대해 민주노총은 “자신들이 주물러 온 세상의 질서가 무너질까 두렵다면 솔직하게 고백하면 될 일”이라며 일침을 놓고, “쓰레기 같은 기사와 방송”이라고 비난했다. 더불어 보수언론과 자유한국당 등은 “박근혜 정권을 만들고, 부역하며 대한민국을 이 지경으로 만들어 온 주역들”이라며, “그들의 요구를 문재인 정부가 귀담아 들어야 한다는 주장엔 한 치도 동의할 수 없다”고 역설했다. 민주노총은 문재인 정부에 대한 적폐청산과 촛불대개혁 요구는 “빚 독촉이나 촛불청구서가 아니라” 문재인 정부와 촛불민심이 함께하라는 “주권자의 정당하고 당당한 요구”라고 반박했다.

보수언론들에 앞서 촛불민심에 역행하며 개혁 발목잡기에 나선 것은 경총이었다. 지난 5월 25일 경총은 문재인 정부의 비정규직 정규직화 방침에 각을 세월다가 정부와 민주노총 등으로부터 질타를 받았으며, 이어 6월 5일 자유한국당은 최저임금제도 개혁 등이 담긴 ‘촛불개혁 10대 과제’에 대해 “반대” 입장을 공식 선언했고, 이에 따라 노동계로부터 “반민생 적폐정당”이라고 비판받기도 했다. 관련해 민주노총은 6월 30일 비정규직 노동자들을 중심으로 재벌, 수구정치, 보수언론에 맞서 사회대개혁을 촉구하는 사회적 총파업을 준비하고 있다.

노동과세계 박성식  webmaster@worknworld.kctu.org

<저작권자 © 노동과세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노동과세계 박성식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