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민주노총뉴스
[기고] ‘심기운전’을 아시나요?"나는 노동자입니다" 특수고용노동자 사연 세 번째
서비스연맹 대리운전노조 박구용 수석부위원장이 '특수고용노동자 라이브 방송 '사장님 줄게, 노동자 다오!'에 출연해 현장에서 있었던 사연에 대해 발언을 하고 있다. ⓒ 변백선 기자

잠깐만해야지 하며 시작한지 12년째, 밤이슬 맞으며 대리운전 하는 박구용입니다.

농사 짓다 파농하고 서울 올라와 직장생활 하던 중, 영농조합 만든 시골친구들이 꼬셔서 직장 때려치우고 조합의 수도권 판매책을 맡게 되었는데, 웬걸~2~3년 신나게 뛰다가, 몇몇 쌀가게와 중간상인들로부터 물건대금을 못 받게 되면서 부도를 맞고 말았습니다. 은행 빚 안고 산 자그만 아파트도 날리고 지하단칸방 전전하며 ... 택배, 우유배달, 전단지알바, 꽃배달 등 가리지 않고 2~3개씩 겸해가며 하루를 이틀같이 살아가던 중, 사고로 손가락이 부러졌고, 하루아침에 실업자에 신용불량자가 되고 말았죠. 하늘이 그저 노랗더군요.

한 달 넘게 놀고먹다 보니, 쌀도 라면도 떨어져 궁리 끝에 다친 손가락을 가지고도 할 수 있는 대리운전에 입문하게 되었는데, 이 대리운전이 당시 저에겐 고맙기 그지없는 일자리였습니다. 매일 현금이 생기니, 모든 게 바닥나 있던 우리 집안에 이런 복덩이가 없었지요. 아마도 현재 대리운전을 하는 대부분의 기사분들이 저와 비슷한 곤경에 처하게 되어, 이 일을 시작하게 되었을 겁니다.

그러나 가뭄에 단비 같던 이 대리운전도 하다 보니 답답하고 한심하고 억울한 일이 부지기로 많아, 당장 때려치우고 싶은 때가 많았습니다. 그렇지 않아도 밤을 낮 삼아 일하다보니 몸도 좋지 않고 사회생활도 어렵고, 술 드신 손님들 심기운전도 해야 하니 만만치 않은데, 콜센터들 갑질 부당행위에 우리 같은 사회적 약자들 기댈 언덕이 돼줘야 할 정부기관들이 나 몰라라 하는 현실에 분통이 터졌습니다.

우리 20만 대리기사들은 평균적으로 하루 9시간씩 한 달 25일 일해서, 한 달 순수입 151만8천 원 정도 손에 쥡니다. 대한민국 노동자 평균임금 319만원에 비하면 그저 용돈 수준이지요. 심야에 일하는 걸 감안하면 1.5배, 월 478만원은 받아야 맞는데, 겨우 3/1수준에 불과합니다. 게다가 몸뚱이 굴려서 땀 흘려 일하는 우리를, 대리업체 사장들과 정부는 “싸장님”이라 부르며 어르고는, 4대 보험도 퇴직금도 그 어떤 보상도 안 해주고 있지요. 산재보험도 안되니 다치기라도 하면, 치료도 주머니 털어해야 하고, 일 없는 만큼 빚은 불어나고 한숨만 늘게 되지요. 심지어는 대리노동자 스스로 노동조합 만들어 이 말도 안 되는 현실을 개선하려 하면, 노조 필증도 안내주면서 <노동조합>이라는 이름 내걸었다고 법으로 걸어서 벌금이나 물리려 하고 있습니다. 완전 소가 웃을 일입니다.

어찌어찌 해서 대리업체와 노동조합이 노동조건에 합의해서 협약을 맺더라도, 법적 책임이 없다며 파기하기 일쑤입니다. 노동자가 노동자로 인정받지 못하니, 완전히 홍길동이 제 아비를 아비라 부르지 못하는 거나 다름없는 암담한 현실입니다. 대리업자들은, 고율수수료 20% 외에도 월 평균 12만 원 이상의 보험료, 5만 원 이상의 프로그램사용료를 내놓고도, 회사는 보증금, 배차취소벌금, 출근비 등을 또 요구합니다. 이처럼 저들은 보험료 중간횡령, 프로그램 비리베이트, 벌금, 출근비 등 대리기사들의 쌈지를 턴 부당수익으로 자기들 주머니를 채우고, 이에 항의하고 시정을 요구하는 기사들에겐 계약해지, 배차제한 등 실질적인 해고를 자행하며 탄압합니다.

야밤에라도 성심껏 노동해서 가족의 생계를 책임지려는 착하디착한 대리기사들은, 술 취한 고객들로부터 폭언, 폭행, 살해위협을 당하기도 합니다. 7년 전 이동국이라는 대리기사는 말싸움 끝에 취객이 고의로 모는 차량에 치어 죽었습니다. 이때 울분에 찬 대리기사들이 서명도 하고 법원 앞에서 기자회견과 데모도 하고, 각종 신문방송에도 보도되고 해서

전 국민이 대리기사의 현실을 알게 되었지요. 대구에서는 취객의 가스총에 고막이 터진 기사도 있습니다. 충청도에서는 취객이 마구잡이 휘두르는 낫을 피해 혼비백산 도망친 기사님도 있습니다.

10년 전부터 대리운전법은 국회에 상정만 되고, 항시 흐지부지되고 있습니다. 정부는 법 말고 대리업계 자율정화 하라며 뒷짐만 지고 있습니다. 대리운전을 그저 실업자 뒤치닥꺼리나 하는 걸로 취급하는 현실입니다. 20년이 넘은 대리운전. 음주운전을 막아 전 국민의 안전을 지켜내는 대리운전. 그럼에도 세계 어느 곳에서도 볼 수 없는 대리운전. 김밥요금도, pc방 이용료도, 버스비도 택시비도, 전기세도 가스비도 최소한 서너 번 오를 20년 동안, 내리기만 한 대리운전요금. 대리요금이 반토막 나는 동안, 대리운전노동자의 수입도 그만큼 줄고, 자긍심 또한 곤두박질 쳤습니다.

이런 암담한 현실 속에서도 캄캄한 밤 어디선가 홀연히 유령처럼 나타나, 취객을 귀중한 차량과 함께 집 앞에 안전하게 대령한 후, 연기처럼 사라지는 착한 대리기사에게 노동존중을 외치는 현 정부는 노동기본권, 노동3권, 완전한 4대 보험을 당연히 보장하여야 마땅하지 않겠습니까?

2017년 6월 9일 대리운전노조 박구용 수석부위원장

노동과세계  webmaster@worknworld.kctu.org

<저작권자 © 노동과세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노동과세계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김경상 2017-06-10 20:02:00

    생각이 있다면 참여해서 바꿔야합니다
    촛불은 광화문에서만 빛나지 않았습니다
    힘을 모아야 할 때입니다
    저 번듯한 빌딩도 시작은 모래알입니다
    어려울수록 서로 돌보고 함께 지켜냅시다   삭제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