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산별/지역 사회일반
"한일위안부 합의 무효화하고 전국 각지에 추모비를 건립하라"무원노조 주관 1293차 일본군 성노예제 문제 해결을 위한 정기수요집회
  • 노동과세계 정지현(공무원U신문)
  • 승인 2017.07.26 17:41
  • 댓글 0

전국공무원노동조합(위원장 김주업) 주관으로 ‘제1293차 일본군 성노예제 문제 해결을 위한 정기 수요집회’가 26일 12시 종로구 옛 주한일본대사관 앞에서 열렸다. 수요집회 시작 전, 23일 별세하신 김군자 할머니를 추모하는 헌화식과 묵념을 진행했다.

▲ 공무원노조 김주업위원장, 이재광 수석부위원장, 이승수 부위원장이 김군자 할머니 영정에 헌화를 하고 있다.

공무원노조 김주업 위원장은 여는 발언에서 “문재인 정부는 하루 빨리 한일위안부 합의를 파기하라”고 주장하면서 “세월은 나이가 10세 일 때 시속 10km로 흐르지만 90세 때는 시속 90km가 될 정도로 빠르게 간다는 말이 있다. 한 분이라도 살아계실 때 원한을 풀어주고 역사를 바로 잡았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이하 정대협) 윤미향 상임대표는 고 김학순 할머니가 위안부 피해자에 대해 증언했던 ‘8월 14일’을 ‘위안부 피해자 기림일’로 지정해 달라고 요구했다. 또한 “인권을 외치는 목소리가 걸리적 거린다고 여기는 정부는 옳지 않다”며 “문재인 대통령은 한일 위안부 합의를 무효화하는 것은 물론 위안부 피해 내용을 역사교과서에 반영하고 전국 각지에 추모비를 건립하라”고 촉구했다. 더불어 “평화나비가 전국에, 평화나비가 아시아에, 평화나비가 전 세계에서 누빌 수 있게 해달라”고 시민들에게 요청했다.

한편 방학을 맞이하여 체감온도 34도를 넘는 무더위에도 천여 명의 시민, 학생들이 추모집회에 참여하여 발언을 했다. 학생들은 ‘역사속으로 묻히지 않기를’, ‘마지막 수요일이 오기를’, ‘책임자를 처벌하라’, ‘소녀들의 광복은 언제 오는가’, ‘할머님의 명예·인권 이제는 우리가 지켜드릴게요’ 등 다양한 피켓을 들고 자신들의 바람을 주장했다.

▲ 공무원노조 조합원들이 12.28 한일위안부 합의 무효를 외치고 있다.

광고회사에 근무하는 김효진씨는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을 위해 작은 아이디어를 제안했다. “전 세계 사람들이 사이버 집회를 할 수 있도록 기획했다”면서 uncomfortwomen.com 캠페인 사이트를 만들어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사진을 찍어서 올리면 소녀상 옆에 앉아있는 모습으로 합성이 되고 위치태그를 설정해 함께 집회에 참여한 인증사진을 남길 수 있는 서비스에 동참해달라고 했다.

참가자들은 일본 정부를 향해 한일 위안부 합의 무효, 정부 차원의 공식 사죄와 법적 배상 등을 촉구했다. 또한 문재인 정부에 대해서도 2015년 위안부 합의로 만들어진 화해치유재단 해산과 대가로 받은 ‘10억엔’ 반환을 요구했다.

▲ 공무원노조 김주업 위원장은 여는 발언에서 한 분이라도 살아계실때 할머니들의 한을 풀어주기를 문재인 정부에게 강력히 요구했다.

김군자 할머니는 10대에 부모님을 여의고 친척 집에서 생활하다가 17세에 중국 지린성 훈춘 위안소에 강제 동원되었다. 3년의 위안부 생활 동안 7차례 자살시도를 했고 전쟁이 끝나고 철원으로 귀환 한 뒤 1998년 경기도 광주 나눔의 집에서 거주했다. 현재 정부에 등록된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237명 중 생존자는 37명 뿐이다.

노동과세계 정지현(공무원U신문)  upublic@nodong.org

<저작권자 © 노동과세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노동과세계 정지현(공무원U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