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산별/지역 노동
노종면﹒ 조승호﹒ 현덕수, YTN 복귀한다MB 정권 ‘낙하산 사장 반대’ 투쟁으로 해직됐다 9년 만에 복직
  • 노동과세계 임학현(언론노조)
  • 승인 2017.08.04 17:30
  • 댓글 0

YTN지부 “공정방송 투쟁의 정당성에 사측이 공감한 것”

전국언론노동조합 YTN지부(지부장 박진수) 조합원인 노종면﹒조승호﹒현덕수 가 9년 만에 복직한다. 이명박 정권 때 낙하산 사장 반대 투쟁을 하다 부당하게 해고된 지 3,225일 만이다.

전국언론노동조합(위원장 김환균) YTN지부는 4일 성명을 통해 “해직자 복직 협상이 타결됐다. 지난 2008년 10월6일, 낙하산 사장과 그 부역자들에 의해 부당하게 해고된 지 3,225일만이다”라고 밝혔다.

YTN지부는 “기나긴 투쟁 끝에 이뤄낸 해직기자 복직은 단순한 복직 이상의 의미를 갖는다”며 “낙하산 사장 투입으로 촉발된 YTN의 불공정 방송은 뉴스 신뢰도 하락과 시청자들의 외면이라는 치명상을 남기고, 내부적으로는 대량 해고와 징계 남발 등 회복할 수 없는 피해를 끼치기도 했다”고 밝혔다.

이어 “해직자 복직은 이 같은 내부의 상처를 치유하고, 외부의 신뢰를 회복하는 출발점이 될 것”이라며 “사장 선임 때마다 반복되는 이 같은 비극이 앞으로 다시는 일어나지 않도록 하는 일은 해직자 복직에도 남아있는 과제다”라고 강조했다.

YTN지부는 또한 “복직은 공정방송 투쟁에 대한 재평가의 시작이라는 의미도 갖고 있다. 그동안 사측은 노동조합이 펼쳐온 공정방송 투쟁을 징계와 소송 등을 악용해 탄압해왔다”며 “그러나 이번 합의에서 그 책임을 인정하고 복직에 합의함으로써 노동조합의 공정방송 투쟁 정당성에 공감했다고 본다”고 밝혔다.

아울러 “직장을 잃고, 길거리에서 비바람을 맞은 지 9년 가까운 세월 동안 그들이 얼마나 힘든 시간을 보냈을지는 곁에서 지켜본 조합원들이 똑똑히 기억하고 있다”면서 “해직기자들 옆에서 늘 한결같은 마음으로 고통을 나눈 조합원들에게도 경의를 표한다”고 덧붙였다.

노종면﹒조승호﹒현덕수 해직기자는 2008년 이명박 정권의 언론특보였던 구본홍 씨가 YTN 사장으로 임명되자 출근 저지 등의 투쟁을 벌이다 권석재﹒우장균﹒정유신과 함께 해직됐다. 권석재﹒우장균﹒정유신은 2014년 11월 대법원을 통해 복직했으나, 나머지 3명은 해직 후 9년이 지나서야 복직하게 됐다.

이들의 복직은 다음 주 열릴 이사회 의결과 대의원대회 추인을 거친 뒤 확정될 예정이다.

노동과세계 임학현(언론노조)  media@korea.com

<저작권자 © 노동과세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노동과세계 임학현(언론노조)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