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산별/지역 노동
"30년을 지탱할 노동자대투쟁으로, 모든 노동자의 민주노총으로"
  • 노동과세계 이윤경(부산본부)
  • 승인 2017.09.14 10:05
  • 댓글 0

성난 노동자들의 함성이 파도처럼 전국을 뒤덮었던 87년 노동자대투쟁이 30년을 맞았다. 그 성과로 1995년 민주노총이 건설되었고 강산은 세 번 변했다. "민주노조 건설하여 인간답게 살아보자" 외치며 공장과 거리를 점거했던 20대 노동자들은 이제 정년퇴직을 앞두고 있다.

▲ 87년 노동자대투쟁 정신계승 부산지역 노동자한마당 및 민주노총 부산본부 하반기 투쟁선포식 ⓒ비주류사진관(조종완)

30년이 지난 지금 한국사회는 심각한 불평등에 시달리고 있다. 노동자의 절반이 비정규직이며 노조 할 권리를 빼앗겼고 부당노동행위와 노조파괴로 신음하고 있다.

민주노총 부산본부는 87년 노동자대투쟁 30주년을 맞아 그날의 정신을 기억하고 오늘의 현실을 가슴에 새기며 미래를 전망하기 위한 자리로 '부산지역 노동자한마당 및 하반기 투쟁선포식'(아래 노동자한마당)을 9월 13일(수) 오후 7시 30분 송상현 광장에서 열었다.

지난 9월 4일부터 파업에 들어간 MBC와 KBS 부산지부 조합원들이 사전 피켓팅을 진행했다. 참가자들은 투쟁 소식이 담긴 선전물을 꼼꼼히 읽어보며 파업중인 언론 노동자들에게 박수를 보내기도 했다.

▲ 공연 민주노총 부산본부 비정규위원회 "이 돈으로 살아봐"

노동자한마당은 총 4부작으로 기획되었다. ▷기억하라 1987 ▷그날의 함성, 오늘의 촛불 ▷우리가 승리했다 ▷내 삶이 바뀌는 게 노동해방 이라는 네 가지 소주제로, 87년을 돌아보고 현재를 진단하며 미래를 조망하고자 했다. 연설과 발언보다 공연, 영상 등을 후하게 배치해 자칫 근엄하고 경직되어 보일 수 있는 집회 분위기를 탈피했다.

민주노총 부산본부는 87년 노동자대투쟁 30주년을 기념하기 위한 기획강연, 교양문화집체극, 토론회, 자료집 발간 등의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 기억하라 1987

87년 당시 투쟁 상황을 담은 영상이 상영된 후 결성 30년이 된 5개 노동조합의 대표자들이 무대로 등장했다. 30년 전 노동조합 결성 당시에 함께 했던 대표자도 있고 한참이 지난 후 노동조합에 가입한 대표자도 있었다. 선, 후배 노동자들이 한 무대에 올라 떨리지만 힘찬 목소리로 격문을 읽었다.

민주노총 부산본부 김재하 본부장은 대회사를 통해 "정권이 바뀌면 배치되지 않을 줄 알았던 사드(발사대)가 배치되고 평화의 상징이었던 성주는 이명박근혜 정권의 강정마을 처럼 되어 버렸다."면서 "정부가 추진해야 할 신고리 5, 6호기 백지화를 공론화위원회로 던져 버렸다."고 탄식했다.

이어서 김재하 본부장은 "2019년이 되어야 ILO 협약을 비준하겠다고 하니 올 하반기 국회에서 노동관련 악법이 개선될 여지는 높아 보이지 않는다."고 말한 뒤 "모든 공공부문 비정규직 노동자가 정규직이 될 줄 알았으나 그렇게 되지 못했고 공공부문을 제외한 비정규직에 대한 이야기는 없다."면서 "결국 노동자들의 투쟁력과 정치적 역량에 따라 사회가 바뀌고 역사는 발전한다."고 단언했다.

마지막으로 김재하 본부장은 "오늘은 하반기 투쟁의 선포식일 뿐만 아니라 새로운 촛불의 출발이다. 이 촛불은 한 풀 꺾인 적폐세력을 완전히 청산하는 투쟁촛불이 될 것"이라며 "단결된 힘으로 투쟁해서 촛불의 심지가 되자."고 외쳤다. 김재하 본부장의 대회사 후 지역의 시민사회 단체 대표자들의 축하 인사가 영상으로 전해졌다.

▲ 촛불집회 기록영상 ⓒ비주류사진관(홍민철)

○ 우리가 승리했다

박근혜정권 퇴진 투쟁에서 다양한 노래와 춤으로 많은 팬층을 확보한 씨뱅(see bang)의 공연이 시작되자 참가자들은 환호성을 질렀다. 약 6개월 만에 다시 무대에 선 씨뱅은 진일보한 공연을 선보이며 시선을 사로잡았다.

○ 내 삶이 바뀌는 게 노동해방

지난 9월 4일 파업에 돌입한 언론노조의 투쟁을 담은 영상이 상영된 후 지역의 적폐 청산을 위해 투쟁하는 노동자들의 발언이 이어졌다. 비정규직 노동자들의 몸짓 공연과 완강한 투쟁을 벌이고 있는 투쟁사업장 대표자들의 인터뷰 영상이 상영되었다.

금속노조 풍산마이크로텍지회, 공공운수노조 부산지역지부 성북초등어린이집분회, 보건의료노조 부산본부 침례병원지부, 학비노조 부산본부 도서관연장실무원분과 등 투쟁사업장 노동자들과 특수고용 노동자들이 깃발춤과 카드섹션을 선보였다.

민주노총의 지난 20년을 되돌아보는 영상 상영되고 산별대표자들이 무대로 나와 결의문을 낭독했다. 이어 모든 참가자들이 '단결투쟁가'를 부르며 '87년 노동자대투쟁 정신계승 부산지역 노동자한마당 및 민주노총 부산본부 하반기 투쟁선포식'은 막을 내렸다.

▲ 결의문 낭독 민주노총 부산본부 산별대표자

노동과세계 이윤경(부산본부)  webmaster@worknworld.kctu.org

<저작권자 © 노동과세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노동과세계 이윤경(부산본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