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산별/지역 언론
“언론적폐 비호, 자유한국당 해체하라”적폐청산 대전운동본부 등 13일 대전시당 앞 기자회견
  • 노동과세계 이기범(언론노조)
  • 승인 2017.09.14 17:45
  • 댓글 0

“국민적 지지를 받는 KBS MBC총파업을 음해한다면 자유한국당은 파멸을 각오해야 할 것이다.”

국민주권실현 적폐청산 대전운동본부와 언론노조 대전충남협의회는 13일 오후 2시 자유한국당 대전시당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언론적폐를 비호하는 자유한국당을 규탄했다.

이들은 “이명박 박근혜 정권과 자유한국당은 공영방송을 망친 공범자”라며 “그들이 감히 현 정권의 방송장악을 입에 올리는가. 국민들이 무섭지 않은가”라고 엄하게 꾸짖었다.

이대식 민주노총 대전본부장은 “국민들이 촛불 들었던 것은 적폐 주범 새누리당 때문 아니냐”며 “자유한국당으로 정당 이름을 바꿨다고한들 여전히 이렇게 한다면 청산의 대상”이라고 비판했다.

김신일 성서대전 실행위원장(목사)은 “성서에 용서받지 못할 자를 말하는 대목이 있는데 그것은 회개하지 않는 것”이라며 “지금 자유한국당은 무엇을 잘못했는지 모르고 있다”고 말했다.

김신일 실행위원장은 “언론노동자들이 이제 용기를 내서 국민의 입이 되고자 나서고 있다”며 “지금 자유한국당은 언론장악 음모를 막겠다고 하는 등 과연 이들이 양심이 있는가”라고 따졌다.

현재 KBS MBC는 10일째 파업 중이다. 이한신 MBC본부 대전지부장은 “언론장악 방지 운운하는 시도 멈추지 않으면 모든 수단과 방법 동원해 자유한국당 해체 투쟁에 나서겠다”고 경고했고, 김문식 KBS본부 대전충남지부장은 “언론노동자들과 시민들의 바람을 언론장악시도라고 한다. 참으로 개탄스럽다. 존재 이유를 찾을 수 없는 정당의 행태”라고 비판했다.

노동과세계 이기범(언론노조)  media@korea.com

<저작권자 © 노동과세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노동과세계 이기범(언론노조)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