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민주노총뉴스 국제 메인탑
한상균 위원장, 미국노총으로 부터 “조지 미니-레인 커클랜드 인권상” 수상2017년 10월 25일(한국시간) 세인트루이스에서 개최중인 미국노총 대의원대회에서 시상식 열려
“반민주적 탄압에 맞선 끈기와 노동자 권리 방어를 위한 변함없는 투쟁을 기리며 수상자로 선정”
2017년 10월 25일(한국시간) 세인트루이스에서 개최중인 미국노총 대의원대회에서 열린 '조지 미니- 레인 커클랜드 인권상' 시상식.

한상균 위원장이 미국노동총연맹-산별노조회의(AFL-CIO, 이하 미국노총)로부터 2017년 '조지 미니- 레인 커클랜드 인권상'을 수상했다.

리처드 트룸카 미국노총 위원장은 "민주노총 한상균 위원장은 기업의 탐욕과 정치적 부패에 맞선 대규모 노동자 시위를 이끌면서, 또 노동운동을 위해 많은 개인적 희생을 감내하면서 일생동안 노동자 권리를 위해 투쟁해왔다"며 "반민주적 탄압에 맞선 끈기와 노동자 권리 방어를 위한 변함없는 투쟁을 기리며 한상균 위원장을 조지미니-레인 커크랜드 인권상 수상자로 선정한다"고 취지를 밝혔다.

지난 7월 27일 메릴렌드 실버스프링에서 열린 미국노총 중앙집행위원회는 "한국 노동자들은 대중의 집단적인 행동이 사회의 변화를 이끌 수 있다는 점을 보여주었다. 한상균 위원장의 투지는 미국, 영국, 필리핀, 브라질, 이집트 등 민주적인 권리가 위협받고 있는 모든 곳의 노동자 운동에 영감을 주고 있다"며 한상균 위원장을 2017년 수상자로 선정했다.

조지 미니-레인 커클랜드 상은 미국노총이 매년 전 세계 노동자들에게 영감을 주는 상으로, 2016년에는 마이나 키아이 전 유엔 집회 결사의 자유 특별보고관이, 2015년에는 한국에서보다 훨씬 더 심각한 탄압에도 굴하지 않고 민주주의를 위해 투쟁한 스와질랜드노총이, 2014년에는 월드컵·올림픽 등 메가 스포츠 경기장 건설현장 노동자들의 안전과 인권 보장을 위한 캠페인을 펼친 국제건설목공노련이 각각 수상했다.

시상식에 앞서 12일 옥중 수상소감 서한에서 한상균 위원장은 "한상균 개인이 아니라 민주주의를 짓밟은 선출된 최고권력 대통령을 탄핵 구속시킨 1700만 위대한 시민의 촛불항쟁에 도화선과 심지 역할을 한 민주노총의 투쟁에 주는 상"으로 받겠다고 밝혔다.

또 한미 양국 노동조합이 모든 이들이 노조 할 권리를 누릴 수 있는 세상을 만들기 위해 공동 캠페인을 전개할 것과 트럼프의 한미 FTA 재협상에 대응하여 노동자 민중에게 유리한 새로운 무역체계와 경제 질서를 새롭게 수립할 것, 한반도 평화·세계 평화를 위해 촛불을 함께 들 것을 제안했다.

시상식에 참석한 가이 라이더 국제노동기구(ILO) 사무총장은 "한국전쟁 직후 국민총생산이 감비아와 같은 수준이었던 한국이 현재는 경제 규모 세계 11위다. 이는 한국 노동자들에 대한 기본 인권 억압을 대가로 이루어진 것"이라며 "한상균 위원장의 투쟁은 '근로기준법을 준수하라'며 자신을 희생한 전태일 열사, 자신이 학생 신분으로 동참했던 5.18 광주 민중항쟁 등 한국 민중의 저항의 역사를 계승하는 것"이라고 전했다.

이어 "문재인 정부는 노동존중사회, ILO 핵심협약 비준을 약속했고, 이는 지난 20여년간 지체된 한국사회의 실질적인 변화를 실현하는 것"이라며 "이 변화에는 미국노총만 아니라 ILO와 유엔 등 국제사회가 촉구하고 있는 한상균 위원장 석방이 포함되어야 한다"는 축사를 전했다.

시상식은 1024일 세인트루이스에서 오후 7(현지시각)에 열렸고, 수감 중인 한상균 위원장을 대신해 민주노총 김욱동 부위원장이 수상했다.

전미자동차노조(UAW) 데니스 윌리엄스 위원장은 "전미 자동차노조는 한상균 위원장이 2008년 쌍용자동차 정리해고에 맞선 투쟁을 이끌 당시부터 함께 연대해왔고, 현재 조합원들과 함께 한상균 위원장 석방을 촉구하는 서명운동을 전개하고 있다"고 밝히고, "한상균 위원장이 석방될 때까지 국제 노동운동과 함께 캠페인을 지속할 것"이라고 다짐했다.

※ 이하 한상균 위원장 수상소감 전문

미국노총(AFL-CIO) 조지미니-레인 커클랜드상 한상균 위원장 수상 소감

리처드 트룸카 위원장님, 리즈 슐러 사무총장님, 테페러 게브레 상임부위원장님, 그리고 세인트루이스에 모인 미국노총 중앙집행위원 및 대의원, 국제 외빈 여러분, 저를 대신해 그곳에 가 있는 동지들을 통해 연대인사 드립니다.

이곳 화성교도소는 날씨가 제법 쌀쌀해졌지만 미국노총 동지들이 저와 함께하고 있다 생각하니 마음이 훈훈해집니다. 안타깝게도 저는 그 자리에 함께 하지 못합니다.

제가 지금 여러분 앞에 서 있다면 이 단어로 힘차게 인사를 전했을 것입니다. 투쟁!

제가 받게 되는 조지미니-레인 커클랜드 상은 전 세계 노동자들을 대표하여 인권과 노동권을 쟁취하기 위해 선도적으로 투쟁한 노동조합 간부나 활동가들에게 주는 상이라고 들었습니다. 여러 훌륭하신 활동가들의 뒤를 이어 저와 민주노총이 이 상을 받게 되어 참으로 영광입니다.

저를 찾아와 두 시간 동안 면담을 하기도 하고 한국 집회 결사의 자유 실태를 유엔을 통해 전 세계에 알린 마이나 키아이 유엔 집회결사의 자유 특별보고관, 이 곳 화성교도소로 직접 찾아와 전 세계 건설현장에서 일하는 이주노동자, 불안정 노동자 권리를 어떻게 강화할 수 있을지 이야기를 나눈 적 있는 엠벳 유손 사무총장이 이끄는 국제건설목공노련, 그리고 이곳 한국에서보다 훨씬 심각한 탄압에도 굴하지 않고 단결하여 투쟁하는 스와질랜드노총이 저에 앞서 수상했다고 들었습니다.

박근혜 전 대통령이 이끈 반노조 정부는 재벌 소수기득권 세력과 한 편이 되어 쉬운 해고 평생 비정규직을 강요하여 노동자를 더 쥐어짜 불평등을 확대하고자 했습니다. 동시에 누구도 여기에 저항하지 못하도록 공포정치를 펼쳤습니다. 하지만 민주노총은 이에 굴하지 않고 당당하게 투쟁에 나섰습니다. 1995년 창립한 이래로 민주노총이 걸어 온 길대로 민주주의를 짓밟고 노동자 민중의 삶을 파탄 내는 자본독재에 맞서 투쟁했습니다. 마침내 민주노총은 민주주의를 짓밟은 선출된 최고권력 대통령을 탄핵 구속시킨 1700만 위대한 시민의 촛불항쟁에 도화선과 심지 역할을 했습니다.

미국노총이 주는 조지미니 레인 커클랜드 상이 한상균 저 개인에게 주는 상이 아니라 진정한 민주주의와 정의로운 경제, 노조 할 권리를 위한 민주노총의 투쟁에 주는 상으로 알고 감사히 받겠습니다. 또 오늘을 계기로 노동이 존중받는 정의롭고 평등한 세상을 앞당기는 투쟁을 한국에서 그리고 미국에서 가열차게 함께 해 나갈 것을 다짐합니다. 미국노총과 민주노총이 양국 노동자들이 직면한 중대한 사안들에 대해 상호 지지와 연대, 공동행동을 강화하기를 희망합니다.

민주노총은 올해 하반기 모든 이들이 결사의자유와 단체교섭권 등 노조 할 권리를 누릴 수 있는 세상 만들기를 핵심 과제로 삼고 있습니다. 이는 한국뿐 아니라 미국 노동조합이 직면한 과제이기도 할 것입니다. 세계 곳곳에서 노조 조직률이 점점 하락하고 있습니다. 대기업과 정부가 결탁하여 노동자들의 단결을 가로막기 때문입니다.

법과 제도가 노동조합을 활성화하기 보다는 억압하도록 설계되어 있고, 기업들은 노조에 적대적이고, 간접고용·특수고용 등 불안정 노동이 확대되며 노동기본권을 제대로 누릴 수 없는 노동자들이 많아지고 있기 때문입니다. 한국에 진출한 미국기업, 미국에 진출한 한국기업이 어떻게 하면 노조를 억압할 수 있는지 서로 배우기라도 하는 양 무노조-반노조 전술을 공유하고 있습니다. 민주노총과 미국노총이 반노조로 하나 된 기업들에 맞서 전략과 전술을 공유하고 공동 캠페인을 조직해 나갑시다.

다음으로, 민주노총과 미국노총은 초국적 자본에 더 큰 권력과 자유를 부여하도록 설계된 한미 FTA의 체결과 비준을 막아내기 위해 함께 투쟁한 경험이 있습니다. 현재 트럼프 대통령은 한미 FTA 재협상을 요구했고 이에 따라 양국 정부간 논의가 본격화 될 예정입니다. 지금도 충분히 자본의 이익에만 부합하는 한미 FTA를 더욱 개악하는 것을 결코 용납할 수 없습니다. 기업이 아닌 노동자 민중에 이로운 무역체제, 기업의 탐욕을 멈추고 이들의 책임을 더욱 강화하는 경제 질서를 만들기 위해 함께 투쟁합시다.

마지막으로, 한반도에서 전쟁가능성을 멈추고 한반도 민중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고자 하는 민주노총의 평화의 목소리에 미국노총의 지지를 호소합니다. 트럼프는 얼마 전 유엔총회에서 미국과 동맹국들을 방어해야 한다면 북한을 완전히 파괴할 수밖에 없다고 연설하며 한순간에 한반도를 선제군사옵션 실험장으로 만들었습니다. 한반도를 둘러싼 위기가 극에 달하고 있습니다. 생명과 안전에 관한 민중의 민주적 통제를 불가능하게 만드는 핵전쟁 위협은 더 이상 용인될 수 없습니다. 한반도 주변에서 일어나는 모든 군사적 행동과 극한 대결을 멈추기 위한 투쟁에 미국노총의 연대를 호소합니다. 미국노총과 민주노총이 촛불을 함께 들고 노동자는 전쟁이 아닌 평화, 한반도 평화, 세계 평화를 원하고 있다는 점을 전 세계에 함께 알려냅시다.

저는 18세에 1980년 군부 쿠데타에 맞서 수많은 학생, 노동자, 시민들이 함께 했던 광주항쟁에 동참하면서 사회를 변화시키는 운동에 눈을 뜨게 되었습니다. 당시 최후의 순간까지 남이 투쟁하던 동지들을 보면서 정치적 민주주의, 경제 정의, 인권을 위한 투쟁은 우리 모두의 책임이라는 점을 깨달았습니다. 서로에 대한 존중으로 바탕으로 연대하고 단결하여 싸운다면 우리가 얻을 것은 승리뿐이라고 확신합니다. 미국노총은 우리의 투쟁 동지입니다. 단결하고 연대하여 더 큰 노동자의 힘으로 승리합시다.

이 자리를 빌려 미국노총 지도부와 조합원 동지들의 연대에 다시 한 번 감사드리며 기업의 탐욕을 멈추고 전쟁을 멈추는 투쟁에 여러분과 함께할 날을 손꼽아 기다리겠습니다.

2017.10.12.

화성직업훈련교도소에서 한상균

노동과세계  webmaster@worknworld.kctu.org

<저작권자 © 노동과세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노동과세계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3
전체보기
  • 로동자 2017-10-29 11:29:49

    이미 노동운동 빨간줄은 그들 사이에선
    하나의 스펙이 되어버림
    뭔짓을 하다 갇혔는지는 중요하지 않고
    노동운동이란 이름으로 모든게 용인
    되는게 그들만의 세계임
    이미 적폐가 되어버린 민주노총은
    해산이 답임
    오로지 간부 그들의 안위만을 생각하며
    하부 조직을 개돼지만도 못한
    그들의 밥줄로만 생각하는것으로
    드러난게 이번 청와대 만참 불참건임   삭제

    • 노동자 2017-10-25 18:01:36

      민주노총은 촛불혁명이 시작되기 1년 전에 민중총궐기를 통해 박근혜 정권의 반노동, 반민생 정책에 반대하는 투쟁을 전개하였습니다. 정치권력의 실정은 곧바로 노동자, 농민, 빈민, 청년학생 등 많은 민중에게 해가 되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투쟁을 선봉에 서서 진두지휘를 하였습니다. 인간답게 살고자 하는 항의를 하였다는 것으로 감옥에 갇혔고, 1년이 지난 뒤에 박근혜는 전 국민적 항쟁에 직면합니다. 한상균위원장은 자신의 안락을 위한 소요를 한 폭력범이 아닙니다. 한상균 위원장의 석방이 선행되어야 박근혜 적폐 청산에 한걸음 나아가는 것입니다   삭제

      • 민주주의 2017-10-25 16:52:10

        고생 많이 했으니 대통령께서 조기석방 바랍니다   삭제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