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산별/지역 언론
“이진숙을 당장 구속 수사하라!”“세월호 참사 때 보도본부장으로 보도통제 밝혀야”
  • 노동과세계 이기범(언론노조)
  • 승인 2017.11.23 17:31
  • 댓글 0

전국언론노동조합 MBC본부 대전지부(지부장 이한신)가 23일 오후 서초구 서울중앙지검 앞에서 이진숙 대전 MBC 사장의 검찰 수사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했다.

지난 10월31일 언론노조 MBC본부는 이진숙 대전MBC사장, 이우용 전 춘천 MBC사장 등 2명을 국정원법 위반 등의 혐의로 고소한 바 있다. 검찰은 이우용 전 사장은 신속히 소환했지만 이진숙 사장은 아직까지 수사조차 하지 않고 있다.

81일째 파업을 이끌고 있는 이한신 MBC본부 대전지부장은 “지난 20일 이진숙 사장의 버팀목이었던 보직자 13명 중 12명이 사퇴해 사실상 이진숙 체제는 붕괴했다”며 “검찰은 부역자 중 부역자인 이진숙 사장을 빨리 수사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오정훈 언론노조 수석부위원장은 이진숙 사장이 MBC민영화를 위해 정수장학회 지분 매각 모의를 했다는 점을 지적한 뒤 “국정원 MBC장악 문건에서 시나리오 3단계의 최종은 민영화였다. 그는 MBC 망친 주범”이라고 강조했다.

김연국 MBC본부장은 “2014년 4월. 세월호 참사 당시 시대의 오보를 냈을 때 보도 본부장은 이진숙이었다”며 “청와대로 어떤 지시를 받았고, 어떤 통제를 했는지 밝혀야 한다”고 강조했다.

공정방송을 지지한 언론시민사회단체 회원들을 탄압했던 전력도 소개됐다. 조영수 민언련 협동사무처장은 “과거 시민단체 회원들이 김재철 사장과 이진숙 보도본부장 집 앞에서 ‘해고는 살인이다’ 피켓팅을 했다는데 당시 이진숙 보도본부장이 명예훼손으로 고소하기도 했다”고 전했다.

최헌영 춘천MBC지부장은 지역 낙하산 사장의 문제를 지적한 뒤 “어제 범죄 용서하지 않는 것은 내일 범죄에 용기를 주는 것”이라며 “불행의 역사를 만든 이들은 반드시 그 행위에 대해 일벌백계해야 한다”고 외쳤다.

MBC본부 대전지부는 이날 기자회견문에서 “이진숙은 김재철 전 MBC 사장 체제에서 MBC홍보국장, 보도본부장 등을 거치며 비판적인 기자와 PD를 강제 퇴출시키고 공영방송 MBC를 정권의 입맛에 맞겨 사유화시켰다”며 “국정원법, 형법, 방송법, 노동법 등 위반한 법률이 한두 가지가 아니다”라고 지적했다.

지부는 이어 “검찰은 더 이상 좌고우면하지 말고 국정원 방송장악 음모의 몸통인 이진숙을 즉각 구속 수사하라”고 촉구했다.

노동과세계 이기범(언론노조)  media@korea.com

<저작권자 © 노동과세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노동과세계 이기범(언론노조)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