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민주노총뉴스 사회일반 메인탑
저임금 노동자들 현실은 외면, ‘고용불안’만 조장하는 <조선․중앙>민언련, “조선일보는 민주노총 욕하기 바빠”
  • 노동과 세계 손지승
  • 승인 2018.01.09 13:57
  • 댓글 0

인상된 최저임금이 노동 현장에 적용 된지 열흘이 채 지나지 않았다. 하지만 보수언론매체들은 저임금 노동자의 현실은 외면한 채 고용주의 입장만 대변하고 ‘고용불안’을 조장하는 기사들만 보도하고 있다.

지난 2일 연세대․홍익대에서는 청소노동자들이 대학 측의 일방적인 해고와 파트타임 노동자 채용에 반대하는 집회를 진행했다. 이에 대해 조선일보는 <민노총의 역효과․․․ 대학 청소노동자 일자리 되레 줄었다>(1월4일자 기사), <대학파트타임 청소․경비직 막아선 민노총>(1월6일자 기사)를 통해 민주노총 소속 노조의 무리한 임금인상 요구 때문에 청소노동자들의 일자리가 줄어든 것처럼 기사를 보도했다. 그리고 대학측과 노조측의 상호간의 주장에 대해 “민노총의 무리한 요구가 현실 노동시장에서 어떻게 작동하는 보여주는 상징적인 사례다”라며 노동조합측을 총연합단체의 명칭인 ‘민노총’으로 일반화 하여 노동자 해고의 가해지인 대학측을 지우고 ‘민주노총’ 전체에 책임을 돌린 보도를 했다.

중앙일보는 <아파트 경비 전원해고 대학엔 ‘알바미화원’>(1월6일자 기사)를 통해 △경비원 업무의 무인화 △대학청소인력의 파트타임제 전환 △알바생 줄이고 직접 일하는 편의점 사장 등의 사례를 들면서 ‘최저임금 인상 역효과’와 그로 인한 ‘고용불안’을 부각해 보도 했다.

조선일보 1월 4일자 <민노총의 역효과... 대학청소근로자 일자리 되레 줄었다>라는 제목의 기사. 조선일보는 해당기사에서 대학청소노동자의 해고 문제에 대해 민주노총이 문제라는 식으로 왜곡 하여 보도 하고 있다.

이러한 언론보도에 대해 민주노총 남정수 대변인은 “일부 수구 언론이 일자리에 대한 위협과 공포를 조장하면서 최저임금 인상을 저지하기 위한 고용주의 불법, 탈법, 편법과 꼼수를 동원하는 것을 합리화하기 위한 주객전도 주장”이라 말하며 “<조선일보>는 최저임금인상에 대한 공격과 함께 그것을 주도한 ‘민주노총’에 대한 음해와 정치적 공격을 하고 있는 것은 재벌대기업과 <조선>등 친자본, 친재벌언론이 노리는 최종 목표가 ‘민주노총’임을 보여 주는 것이다”라며 근거 없는 왜곡과 음해에 대해 반드시 책임을 묻겠다고 밝혔다.

언론시민단체 ‘민주언론시민연합’(민언련)은 8일 발표한 신문모니터를 통해 “대학들이 공익기관으로 져야할 사회적 책임은 지지 않고 지속적인 외주화로 결국 노동환경이 열학해 졌다"며 "이런 문제에 외면했던 언론이 대학의 입장만 두둔하고, 더 나아가 ‘민주노총’이 문제라고 비난하기만 바빴다”고 말했다.

민언련 1월 8일자 신문 모니터 홈페이지 화면 캡쳐.

민언련은 해당 모니터에 대해 1월 3일부터 6일까지 경향신문, 동아일보, 중앙일보, 한겨레, 한국일보의 신문지면이라고 밝혔다.

해당내용에 대한 모니터 내용은 민언련 홈페이지(http://www.ccdm.or.kr/xe/watch/244025)에서 확인이 가능하다.

노동과 세계 손지승  polyone97@gmail.com

<저작권자 © 노동과세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