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산별/지역 노동
KTX해고승무원 직접고용 원직복직 염원 108배 진행'부당이익금 환수' 문제 해결 됐지만 여전히 KTX '해고' 승무원
  • 노동과세계 변백선
  • 승인 2018.01.25 16:39
  • 댓글 0
KTX해고승무원들과 대책위원회, 종교계 등이 서울역에서 '직접고용과 원직복직'을 염원하는 108배를 진행하고 있다. ⓒ 노동과세계 곽노충 (공공운수노조)

새로운 철도공사 사장 취임을 앞두고 KTX 해고승무원들이 25일 서울역에서 '직접고용과 원직복직'을 염원하는 108배를 진행했다. 지난해 12월 14일 부산지역 대책위원회에서 주최한 'KTX 승무원 문제해결 기원 108배'에 이어 두 번째이다.

'KTX해고승무원 문제해결을 위한 대책위원회'는 "지난 1월 16일 종교계의 중재와 법원의 조정결정 권고에 따라 2015년 대법원 판결 이후 해고승무원들의 삶을 벼랑으로 내몰았던 '부당이익금 환수' 문제가 해결되었으나 해고승무원들은 여전히 '해고' 승무원으로 남아 있다"며 "1월 말~2월 초로 예상되는 철도공사 사장 취임에 즈음하여 다시 한번 해고승무원 문제해결을 촉구하기 위해 108배 행사를 개최한다"고 취지를 밝혔다.

김승하 KTX열차승무지부 지부장이 '직접고용과 원직복직'을 염원하는 108배를 하고 있다. ⓒ 노동과세계 곽노충 (공공운수노조)

이어 대책위는 "2017년 10월 31일 김현미 국토부장관은 국토부 종합국감 답변을 통해 'KTX 해고승무원 문제를 현재 진행되고 있는 공공기관 비정규직 정규직화를 위한 노·사·전문가 협의회를 통해 해결'하겠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으나 철도공사 사장 선임이 해를 넘김에 따라 논의가 별다른 진척이 없는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이날 33명의 해고승무원들뿐만 아니라 2006년 3월 1일 파업투쟁 이후 2년 6개월 동안 투쟁하다 중도에 그만둔 해고승무원들도 다수 참여했다. 또한 현재 KTX에 승무하고 있는 코레일관광개발 승무원들도 해고승무원들과 함께 직접고용을 염원하며 108배 행사에 함께했다.

노동과세계 변백선  n7349794@naver.com

<저작권자 © 노동과세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노동과세계 변백선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