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산별/지역 노동
“하이디스지회 조합원들의 투쟁은 여기까지입니다”지회, 해고 무효 소송 재판부 조정 권고안 수용...“고용문제 해결 못 해 아쉽지만 연대 정신 품고 투쟁”
  • 노동과세계 박재영(금속노조)
  • 승인 2018.02.13 13:49
  • 댓글 1

하이디스 노동자들이 기술먹튀 외투자본 대만 이잉크사에 맞서 3년 동안 벌인 정리해고 철회, 고용보장 투쟁을 마무리한다.

이상목 지회장은 지회 공식 에스엔에스 계정에 2월 12일 밤 편지를 올렸다. 이상목 지회장은 “3년간의 투쟁을 통해 고용문제를 해결하지 못하고 향후 과제로 남겼다”라면서 “아쉽고 부족하지만, 그동안 여러분이 보여준 연대의 정신을 품고 투쟁하겠다”라고 말했다.1월 30일 ‘최저임금 인상 무력화 규탄, 최저임금 제도 개악 저지 민주노총 결의대회’에 참가한 금속노조 하이디스지회 조합원 등 노조 조합원들이 최저임금 인상 무력화를 규탄하는 구호를 외치고 있다. ⓒ 노동과세계 신동준

금속노조 경기지부 하이디스지회(지회장 이상목)는 2월 11일 조합원 총회를 열고, 해고 무효 소송 재판부의 조정권고안을 받아들이기로 했다고 12일 발표했다. 조정권고안에 따라 지회는 정리해고에 관한 적절한 보상과 민형사상 소송 취하를 전제로 투쟁을 마무리한다.

이상목 지회장은 지회 공식 에스엔에스 계정에 12일 밤 편지를 올렸다. 이상목 지회장은 “3년간의 투쟁을 통해 고용문제를 해결하지 못하고 향후 과제로 남겼다”라면서 “아쉽고 부족하지만, 그동안 여러분이 보여준 연대의 정신을 품고 투쟁하겠다”라고 말했다.

지회는 2월 21일 18시 청와대 농성장 앞에서 마지막 집회를 열고 3년의 고용보장 투쟁을 정리한다.

하이디스지회는 지난 2015년 3월 정리해고에 맞서 고용보장을 요구하며 줄기차게 투쟁했다. 대만 이잉크사 모기업인 영풍위그룹에 고용보장을 요구하며 다섯 차례 원정투쟁을 다녀왔다. 투쟁과정에서 회사로부터 민형사상의 소송과 수십억 원의 손해배상청구를 당했다.

회사 경영진 사진에 신발을 던졌다는 이유로 하이디스 조합원들에게 제기한 1억 원의 손해배상청구소송은 사회의 공분을 샀다. 하이디스 노동자들이 3년 동인 벌인 고용보장 투쟁은 외국 투기자본의 기술먹튀와 노동자 정리해고 해악의 심각성을 한국사회와 대만 노동운동 진영에 널리 알렸다.

노동과세계 박재영(금속노조)  edit@ilabor.org

<저작권자 © 노동과세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민주노총 미투운동 필독 적극참 2018-03-04 06:38:45

    민주노총 미투운동 필독 적극참여 적극홍보

    아래 클릭해서 연결이 안되면




    인터넷 주소 복사해서 주소창에 입력하고 엔터치세요










    http://seoul.nodong.org/xe/freeboard/109955













    http://www.kirf.or.kr/kirf/cc305.php?pp=1&bcidx=50&md=READ&idx=12616   삭제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