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산별/지역 노동
"파산한 부산 침례병원, 헐값에 팔지 말고 공공병원으로 만들자"보건의료노조, 18일 침례병원 공공병원화 부산 지역 집중투쟁
  • 노동과세계 박슬기(보건의료노조)
  • 승인 2018.04.19 16:12
  • 댓글 1

보건의료노조가 부산의 시민사회, 노동단체, 정당과 함께 부산시에 공공병원 확충을 요구하고 나섰다. 경영난으로 파산한 부산 침례병원을 민간에 팔지 말고 공공의료기관이 부족한 부산 지역의 공공병원으로 만들자는 것이다. 부산의 공공의료기관 수가 7대 광역시 중 최하위라는 점에서 부산 지역의 공공병원 확충은 시급한 과제다.

'공공의료 꼴찌 부산! 공공의료 확충! 건강권 보장!' 나순자 위원장을 비롯해 이날 집회에 참여한 보건의료노조 조합원 및 부산지역 시민들이 부산시청에서 출발해 거리 행진을 하고 있다. (사진=보건의료노조)

보건의료노조와 공공병원설립 부산시민대책위는 18일 2시 부산시청 앞에서 '병원노동자와 부산시민이 함께하는 건강부산 만들기 대행진, 침례병원을 공공병원으로' 집회를 열었다. 전국 각 지역에서 모인 보건의료노조 현장간부와 조합원을 비롯하여 부산지역 시민사회노동단체 및 정당 등 500여명이 참가했다.

보건의료노조와 공공병원설립 부산시민대책위는 ‘의료공백 해소’ ‘헐값 민간매각 안돼’ ‘공공의료 꼴찌 부산 NO’ ‘공공의료 확충’을 주요 구호로 내걸고 이날 집회를 진행했다.

참석자들은 부산시와 6월 13일에 있을 지방선거에 출마하는 부산 지역 후보들에게 ▲침례병원 헐값 민간매각 즉각 중단 ▲공공인수를 통한 공공병원 설립 ▲공공의료 확충 방안 마련 및 건강보험공단, 보건복지부와 정책 협의 추진 ▲6.13 지방선거에 출마하는 부산시 후보들에게 침례병원 공공인수를 공약화 및 당선 시 공약 이행을 요구했다.

'병원노동자와 부산시민이 함께하는 건강부산 만들기 대행진, 침례병원을 공공병원으로' 집회에 참여한 조합원과 시민들이 피켓을 들고 있다. (사진=보건의료노조)

보건의료노조 집중 집회에 앞서 전날인 17일 공공병원설립 부산시민대책위는 서병수 부산시장과 면담을 진행했다. 서병수 부산시장이 “공공병원 설립을 적극 추진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면담 결과 부산시는 보건복지부, 건강보험공단, 부산시, 시민대책위가 참가하는 '침례병원 공공인수를 통한 건강보험공단 직영병원 설립 추진 협의체' 구성을 직접 추진하겠다고 답했다.

또한 침례병원의 공공인수를 위해 파산재판부에 침례병원의 매각절차 연기를 요청하기로 했다. 더불어 6.13 지방선거에 출마할 예정인 서병수 현 부산시장은 ‘침례병원의 공공병원 전환’을 공약으로 채택하겠다고 약속했다.

나순자 보건의료노조 위원장은 이날 “성남공공병원 설립운동, 진주의료원 재개원 운동 등 보건의료노조는 오래전부터 공공의료를 위해 노력해왔다. 침례병원의 공공병원화는 단순히 하나의 공공병원을 늘리는 것 이상의 의미를 지닌다. 바로 부산시민의 건강권을 확보하는 것, 나아가 국민들의 건강권을 확보하는 것이다. 우리의 투쟁으로 침례병원을 공공병원 확대의 신호탄으로 만들어가자”고 말했다.

와 관련하여 나순자 위원장은 “그동안 미온적이었던 서병수 시장이 단순히 6.13 지방선거를 의식해서 한 답변이 아니길 바란다”고 말했다. 나 위원장은 공공병원설립 부산시민대책위원들과 침례병원 조합원들에게 감사의 인사를 전하며 “부산시가 면담에서 한 약속을 적극 이행하도록 우리는 계속 힘을 모아갈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문재인 대통령은 후보시절에 지역간 의료편차가 심각한 곳을 중심으로 300병상 이상의 거점병원을 설립하겠다는 공약을 했다. 당선 후 국정과제에 공공의료 확대를 포함했다. 보건복지부도 의사를 밝히는 지방자치단체 우선으로 거점병원 설립을 검토하겠다고 한 바 있다. 이제 부산시가 적극 나설 차례”라고 강조했다.

더불어 “성남공공병원 설립운동, 진주의료원 재개원 운동 등 보건의료노조는 공공의료를 위해 노력해왔다. 침례병원의 공공병원화는 단순히 하나의 공공병원을 늘리는 것 이상의 의미가 있다. 바로 부산시민의 건강권을 확보하는 것, 나아가 국민들의 건강권을 확보하는 것이다. 우리의 투쟁으로 침례병원을 공공병원 확대의 신호탄으로 만들어가자”고 말했다.

노동과세계 박슬기(보건의료노조)  kctu@hanmail.net

<저작권자 © 노동과세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봉조 2018-04-26 14:22:38

    병원 살아나도
    주재범은 한자리하지마소
    침례병원 전 직원들은 그자리에 있을 자격이 없어보임   삭제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