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산별/지역 노동
"조선소 구조조정 막아내고 노동자와 지역사회 생존 확보하자"중형조선소, 노동자 생존권 보장 2차 경남도민대회…“금속노조, 구조조정 맞서는 투쟁 결의했다”
  • 노동과세계 성민규(금속노조)
  • 승인 2018.04.23 15:25
  • 댓글 0

금속노조 경남지부와 민주노총 경남본부, 노동자 생존권 보장 조선산업 살리기 경남대책위(아래 경남 대책위)가 4월 19일 창원시청 앞 광장에서 ‘중형조선소 정부 정책 규탄, 노동자 생존권 보장 2차 경남도민대회’를 열었다.

노조 영남권 조합원과 민주노총 경남본부 조합원, 경남 도민 3000여 명이 모여 인적 구조조정에 몰두하는 문재인 정부의 조선정책을 비판했다.

▲ 4월 19일 금속노조 영남권 조합원들과 민주노총 경남지역본부 조합원, 경남지역 주민들이 창원시청 광장에서 ‘중형조선소 정부 정책 규탄, 노동자 생존권 보장 2차 경남도민대회’를 열고 있다. 창원=성민규

강기성 금속노조 성동조선지회장은 “박근혜 보다 더한 문재인 정권이다. 성동은 통영 제조업의 70%, 수출의 90%를 차지하는 지역경제의 핵심 사업장이다. 통영, 경남에서 많은 표를 얻은 민주당이다. 하지만 이제 조선산업 살리겠다고 얘기하는 후보조차 없다”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강기성 지회장은 “문재인 정부와 자본이 STX조선 조합원들의 자존심을 짓밟았다. 정권이 강압을 사용하면 우린 장렬하게 전사할 것이다. 나도 감옥 갈 준비가 됐다. 성동조선이 청산의 길로 간다면 지방선거에 제대로 된 한판 준비하겠다”라고 결의를 밝혔다.

장영수 STX조선지회 수석부지회장은 “생존권 사수를 위해 사흘에 걸쳐 파업하고 민주당 경남도당 점거농성을 벌였다”라며 “문재인 정부는 비정규직이 배를 만드는 조선산업 정책을 펴고 있다. 강고한 투쟁이 필요하다”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 강기성 노조 성동조선지회장과 장영수 STX조선지회 수석부지회장이 4월 19일 ‘중형조선소 정부 정책 규탄, 노동자 생존권 보장 2차 경남도민대회’에서 문재인 정부의 구조조정, 조선 정책을 비판하는 발언을 하고 있다. 창원=성민규

송명주 금속노조 부위원장과 홍지욱 경남지부장, 김준일 구미지부장, 정홍형 부산양산지부 수석부지부장이 연단에 올라 조선 조합원들에게 연대 투쟁의 의지를 전했다.

송명주 노조 부위원장은 “금속노조는 중집에서 구조조정에 맞서는 투쟁을 결의했다. 위원장은 지엠에서 임원들은 청와대 앞에서 농성을 전개하며 문재인 정부와 투쟁한다”라고 선포했다. 송 부위원장은 “문재인 정부가 말한 5조5천억 원 규모의 공공 발주를 조기 집행하면 구조조정을 막고, 노동자가 살 수 있다”라고 지적했다.

하원오 경남 대책위원장은 대회사에서 “농사짓는 사람, 도시의 시민 할 것 없이 모두가 연대해야 노동자 죽이는 정책이 나오지 않을 것이다”라며 “이번 선거에 나오는 모든 정치인은 어떤 일자리 만들지 제시하고, 시민의 검증을 받아야 한다”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류조환 민주노총 경남본부장은 대회사에서 “STX조선지회 조합원들이 고용을 지키기 위해 임금과 6개월 순환휴직을 양보했다”라며 “있는 일자리 없애고 비정규직으로 채우는 대통령이 일자리 대통령이고 노동존중 대통령인가”라고 규탄했다.

▲ 송명주 노조 부위원장과 노조 영남권지부장들이 4월 19일 ‘중형조선소 정부 정책 규탄, 노동자 생존권 보장 2차 경남도민대회’에서 중형조선소 회생을 촉구하는 투쟁사를 하고 있다. 창원=성민규

성동조선이 자리 잡은 안정공단의 상가번영회장이 지역주민을 대표해 연단에 올랐다.

진태운 회장은 “성동조선이 어려워지고 상가 내 135개의 업체 중 90개가 폐업했다. 현재 남아있는 가게도 예전의 20%에 불과한 매출로 허덕이고 있다”라며 “공장 불이 꺼지면, 자영업자들 삶의 불도 꺼진다”라고 성동조선 회생을 강하게 요구했다.

한경오 경남도지사 권한대행은 “STX조선과 성동조선을 살리기 위해 경남도민이 마음을 모았다. 흡족하진 않지만, STX조선은 최악을 면했고, 성동조선은 지켜봐야겠지만 반드시 회생해야 한다”라며 “경상남도도 미력하지만, 중형조선소 회생을 위해 힘을 다하겠다”라고 약속했다.

김종훈 민중당 국회의원은 “해도 해도 너무하다. 3조 원의 순이익을 낸 현중 자본이 정리해고, 기성금 삭감으로 이익을 늘리겠다고 혈안이다”라고 분통을 터트렸다. 김 의원은 “3월 8일과 4월 5일 발표한 조선업발전방안 작성에 누가 개입했고, 어떤 논의를 거쳤는지 공개해야 한다”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노동과세계 성민규(금속노조)  edit@ilabor.org

<저작권자 © 노동과세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