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산별/지역 노동
"사내유보금은 노동자들의 피땀과 목숨이 축적된 것"민주노총 부산본부 범죄집단 재벌해체 촉구 기자회견
  • 노동과세계 이윤경(부산본부)
  • 승인 2018.04.26 14:02
  • 댓글 0

2013년 10월 31일, 딸의 두 돌을 앞둔 아빠 최종범이 "전 전태일님처럼 그러지는 못해도 선택했어요. 부디 도움이 되길 바라겠습니다"라는 유서를 남기고 자결했다.

2014년 5월 17일, "더 이상 누구의 희생도 아픔도 보질 못하겠으며 조합원들의 힘든 모습도 보지 못하겠기에 절 바칩니다"라는 유서를 남기고 염호석이 정동진에서 자결했다. 두 사람은 모두 삼성전자서비스지회 소속 조합원이었다.

삼성의 노조파괴 문건 6천여 건이 검찰에 의해 드러난 후, 삼성은 금속노조 삼성전자서비스지회를 인정하겠다고 밝혔다. 헌법을 유린하고 수많은 노동자들을 죽음으로 내몬 삼성의 80년 무노조 경영, 아니 80년 동안의 범법 경영이 막을 내렸다.

정리해고 소송에서 이긴 풍산 노동자들은 아직도 서울과 부산을 오가며 노숙투쟁 중이고, 근무 중 매장에서 사망한 이마트 계산원 노동자를 추모하려는 동료들을 사측은 고소했다. 조현아, 조현민이 물러났어도 핵폭탄 같은 스트레스를 받은 박창진 사무장은 병을 얻었다. 재벌들은 880조의 사내유보금을 쌓아 두고서 최저임금 시급 7,530원이 너무 많다며 찌라시 만도 못한 언론을 동원해 여론을 조작하고 있다.

▲ 노동자를 죽음으로 내모는 범죄집단 재벌 해체 촉구 기자회견

민주노총 부산본부와 사회변혁노동자당 부산시당, 부산차별철폐대행진단은 4월 25일(수) 오전 11시, 범내골 삼성생명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범죄집단 재벌 해체를 촉구했다. 금속 노동자와 마트 노동자의 현장 사례와 함께 사회변혁노동자당에서 조사한 '2018년 재벌 사내유보금 현황'을 발표했다.

김재하 민주노총 부산본부장은 기자회견문 낭독에 앞서 "촛불 이후 많은 것이 변했지만 딱 하나 바뀌지 않는 것이 재벌이다. 박근혜가 구속돼도 이재용은 석방되는 세상"이라며 "재벌적폐투쟁은 결국 민주노총과 민중 진영이 할 수 밖에 없다"면서 "재벌적폐투쟁을 비롯해 최저임금, 비정규직 투쟁에 적극 나서자"고 호소했다.

참가자들은 기자회견문을 통해 "재벌의 사내유보금은 이 땅 노동자, 민중들의 피와 땀이며 마땅히 노동자와 민중을 위해 쓰여야 할 국민의 재산"이라며 "정부는 재벌의 사내유보금을 즉각 환수해 최저임금 1만원부터 실현하라"고 외쳤다.

▲ 추승진 민주노총 부산본부 조직국장, 남영란 사회변혁노동자당 부산시당 집행위원장, 이동석 삼성전자서비스 부산양산지회 수석부지회장, 이미경 마트노조 부산본부 부본부장, 남태현 풍산마이크로텍지회 조직부장, 김재하 민주노총 부산본부장

노동과세계 이윤경(부산본부)  kctu@hanmail.net

<저작권자 © 노동과세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