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산별/지역 노동
정규직 전환 선언 1년, 인천공항 노동자들의 목소리인천공항지역지부 기자회견 열어 정부·공항공사에 책임 있는 자세 요구
  • 노동과세계 박영흠 (공공운수노조)
  • 승인 2018.05.09 15:00
  • 댓글 0
ⓒ 공공운수노조

공공운수노조 인천공항지역지부는 5월 9일 인천공항 제1여객터미널에서 대통령 방문 1주년인 2017년 5월 12일에 즈음한 기자회견을 열었다. 김명환 민주노총 위원장, 최준식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위원장, 박대성 인천공항지역지부 지부장과 조합원 50여 명이 참석해 아직 끝나지 않은 인천공항의 정규직 전환 과정의 요구들을 전달하고 정부와 공항공사의 책임있는 자세를 촉구했다.

김명환 위원장은 인사말에서 "세계 최고 공항인 인천공항에서 일하는 노동자들이 노력한 만큼 인정받는 정규직 전환이 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최준식 위원장은 "공공부문 정규직 전환을 선도한다던 인천공항에 대해서 최근 우려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고 지적하면서 "정규직 전환 취지가 왜곡되지 않아야 한다"고 했다.

박대성 인천공항지부 지부장은 "인천공항 정규직 전환이 공공부문에 진짜 가이드라인이 되도록 하려면 정부는 지속적인 관심을 보여야 하고, 공사는 노조를 대등한 파트너로 인정하는 태도를 보여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 ‘지부도 공공부문 정규직 전환 모범이 되도록 하겠다"고 다짐했다.

ⓒ 공공운수노조

인천공항지역지부는 현재 인천공항 정규직 전환 논의 과정과 쟁점에 대해 설명했다. 최근 인천공항공사가 보이고 있는 논의 태도 문제와 하청업체 계약 해지에 대한 의지, 임금과 처우 개선에 대한 엇갈린 입장을 설명하고 공항공사의 전향적 태도, 정부의 관심을 촉구했다.

또 52시간 노동시간 법 개정, 산업안전 관련 인천공항 문제점, 최저임금 인상 회피 꼼수 문제, 시급한 인력 충원 문제 등 인천공항 현장 노동자들의 열악한 노동현실을 알리는 자리로 진행됐다.

참석한 노동자들은 ‘형식적 대화가 아닌 제대로 된 대화’가 되어야 하고, 인천공항에 산적한 인력 충원, 노동안전 문제 등 시설주이며 원청인 인천공항공사가 책임 있게 임하라고 강조했다.

노동과세계 박영흠 (공공운수노조)  kptu2011@gmail.com

<저작권자 © 노동과세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