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민주노총뉴스 노동
민주노총 "6월 30일 10만 노동자 분노 보여주자"최저임금 삭감법 폐기 촉구 농성 5일차...민주노총 문화제 열어
ⓒ 노동과세계 변백선

5일 오전 10시 국무회의에서 최저임금법 개정안이 의결됐다. 이에 분노한 민주노총은 "이명박-박근혜 정권에서도 못했던 최저임금법-노동법 개악을 만든 문재인 정부"라고 규탄했다.

민주노총은 지난 1일부터 문재인 대통령에게 '최저임금 삭감법' 폐기와 대통령 거부권 행사를 요구하며 청와대 앞 농성에 돌입하고, 매일 광화문 정부서울청사 앞에서 출발해 청와대 사랑채 앞까지의 행진과 문화제를 이어가고 있다.

민주노총 김경자 수석부위원장은 문화제에서 "최저임금법과 노동법을 개악한 국회와 문재인 정권을 절대로 잊지 않을 것이다. 6월 30일 10만 노동자의 분노 보여주자. 하반기 총파업으로 우리의 분노 보여주자"고 목소리를 높였다.

건설산업연맹 이종화 위원장 직무대행은 "하루 일해 하루 밥벌어먹는 건설노동자에게는 수당이라는 것이 없다. 오늘 국무회의에서 통과된 삭감법이 피부에 와닫지 않는 경우도 있지만, 우리에게 오든 안오든 이 사회는 아직 공정하지 못하구나, 싸우지 않으면 안되는구나라고 직감적으로 느끼고 있다"고 말했다.

서비스연맹 이경옥 사무처장은 "지난 촛불혁명때 세상이 바뀌어야 한다는 생각으로 한번도 빠짐없이 참석했다. 그런데 촛불정부라고 하는 문재인 정부가 최저임금을 개악하는 것을 보고 기대감이 무너졌다. 믿는 도끼에 발등찍힌 것이다. 이제 투쟁이다. 서비스연맹 6월 30일 전국노동자대회 전 조합원 20% 조직 결의했다"고 알렸다.

최저임금 개정안이 국무회의에서 통과되면서 6월 7일 민주노총 전북본부 결의대회, 부산시장후보 항의방문, 6월 14일 민주노총 세종충남본부 충청권 결의대회 등 전국에서 '최저임금 삭감법 폐기! 더불어민주당-문재인정부 규탄' 실천행동이 결의되고 진행되고 있다.

민주노총은 최저임금 삭감법을 공표한 청와대와 더불어민주당을 규탄하고, 삭감법 폐기를 위해 6월 30일 2018년 최대 규모의 전국노동자대회를 개최할 것을 결의했다.

ⓒ 노동과세계 변백선

ⓒ 노동과세계 변백선

ⓒ 노동과세계 변백선

ⓒ 노동과세계 변백선

ⓒ 노동과세계 변백선

ⓒ 노동과세계 변백선

ⓒ 노동과세계 변백선

ⓒ 노동과세계 변백선

ⓒ 노동과세계 변백선

ⓒ 노동과세계 변백선

ⓒ 노동과세계 변백선

노동과세계 변백선  n7349794@naver.com

<저작권자 © 노동과세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노동과세계 변백선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