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사회연대 노동
최저임금 올리고 임대료·가맹수수료 내려 ‘함께 살자’10일 민주노총, 한상총련 ‘을의 연대’ 공동기자회견

민주노총은 한국중소상인자영업자총연합회(한상총련)와 10일 공동 기자회견을 열고 ‘최저임금 올리고 임대료·프렌차이즈 수수료 내려서 노동자와 중소영세상인이 함께 살자’고 주장했다.

"노동자와 중소상인, 함께 살자, 함께 날자" 민주노총 김명환 위원장(오른쪽)과 한상총련 인태연 상임회장은 10일 오전 서울 중구 민주노총 대회의실에서 공동기자회견을 열고 노동자와 중소상인 간의 지속적인 연대와 공동실천을 다짐했다. ⓒ 노동과세계 변백선

두 단체는 기자회견에서 “소득주도성장 정책이 약화되고 기존의 재벌 주도 경제-노동정책 기조가 되살아나는 현실에 우려를 표한다. 2천만 노동자와 6백만 중소상인이 적정한 소득과 적절한 소비의 주체가 될 때 새로운 출구가 열린다”며 이날 재벌체제 개혁을 위한 ‘을들의 연대’, 노동자와 중소상인 ‘함께 살기 연대’를 선언했다.

개악 최저임금법 전면 재개정을 비롯 △최저임금 1만원 공약 조기 실행 △재벌 유통업체 골목상권 진출 중단 및 규제 △프렌차이즈 가맹계약과 대리점계약에 있어 단체교섭권 보장 △카드수수료 인하와 임차상인 보호 △하도급 계약에 있어 최저임금 보장제도 도입 등이 민주노총과 한상총련의 공동 요구다.

인태연 한상총련 상임회장은 “재벌 골목상권 침해, 가맹점 수탈, 불평등 카드수수료, 임대료 상승 등 자영업자를 힘들게 하는 근본 문제는 건들지 않고 우리를 핑계로 노동자 처지 개선을 가로막으려 한다”며 “노동자 어려움이 극복되어야 자영업자도 살 수 있다. 한상총련은 최저임금 1만원에 찬성한다”고 말했다.

김명환 민주노총 위원장은 “노동자와 중소영세 자영업자가 함께 살자는 취지에서 이 자리를 마련했다. 최저임금 인상과 경제민주화가 동시에 이루어져야 우리 사회의 불평등과 양극화를 해소할 수 있다. 최저임금 1만원 투쟁을 이어가고 최저임금을 감당해야 하는 상인들과 경제민주화 연대 투쟁을 하겠다.”고 밝혔다.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과 한국중소상인장영업자총연합회가 '노동자-중소상인 "함께 살자" 공동기자회견'을 열고 노동자와 중소상인이 함께 살 수 있는 공동의 요구를 마련하고, 이를 실현하기 위해 지속적으로 연대하고 투쟁해 나갈 것을 밝히고 있다. ⓒ 노동과세계 변백선

노동과세계 안우혁  kctu@hanmail.net

<저작권자 © 노동과세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2
전체보기
  • 종교사기 종교갑질 심각하다 2018-08-11 17:08:16

    종교 개판이다 정신차리자
    인터넷 다음 네이버 구글 유튜브 검색창에서 아래 내용 검색해서 필독하자

    1 종교개판이다

    2 이순신장군을 사탄이라는 개독

    3 이순신장군을 사탄이라는 개독사기 속지말자

    4 성범죄 1위 목사

    5 성경 짜집기

    6 시대 정신 (유튜브 검색)

    7 획기적인 암 치료제 (유튜브 검색)

    8 외계인 기술 (유튜브 검색)

    9 종교자유정책연구원

    10 장경동 망언은 사기다

    종교를 맹신하면 초딩도 아는 종교 사기에 속는다 인간들이 사기에서 벗어나야 인류 평화 행복 온다 건강행복하고 소원성취하세요   삭제

    • 종교 개판이다 정신차리자 2018-08-11 16:09:41

      종교 개판이다 정신차리자
      인터넷 다음 네이버 구글 유튜브 검색창에서 아래 내용 검색해서 필독하자

      1 종교개판이다

      2 이순신장군을 사탄이라는 개독

      3 이순신장군을 사탄이라는 개독사기 속지말자

      4 성범죄 1위 목사

      5 성경 짜집기

      6 시대 정신 (유튜브 검색)

      7 획기적인 암 치료제 (유튜브 검색)

      8 외계인 기술 (유튜브 검색)

      9 종교자유정책연구원

      10 장경동 망언은 사기다

      종교를 맹신하면 초딩도 아는 종교 사기에 속는다 인간들이 사기에서 벗어나야 인류 평화 행복 온다 건강행복하고 소원성취하세요   삭제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