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산별/지역 노동
보건의료노조, '슈퍼갑질' 가천대길병원 특별근로감독 촉구
  • 박슬기 보건의료노조 선전부장
  • 승인 2018.07.25 17:22
  • 댓글 0
보건의료노조가 7월 25일 중부고용노동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보건의료노조 가천대길병원지부 설립 이후 병원 측이 벌인 부당노동행위를 폭로하며 특별근로감독 시행을 촉구했다. (사진=보건의료노조)

보건의료노조가 25일 중부고용노동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보건의료노조 가천대길병원지부 설립 이후 병원 측이 벌인 부당노동행위를 폭로하며 특별근로감독 시행을 촉구했다.

가천대병원은 19년 전 민주노조가 처음 설립되었을 당시 갖은 탄압으로 끝내 노조를 좌초시킨 바 있는 병원이다. 지난 20일 새 노조인 보건의료노조 가천대길병원지부가 설립되자 가천대병원은 노동조합 간부를 미행하고 정당한 조합 활동을 방해하는 등 이번에도 역시 부당노동행위 퍼레이드를 펼치고 있다.

병원측은 노동조합 간부에게 ‘부서이동’을 들먹이며 협박하거나 “임금을 더 받을 수 있도록 업무를 재설계하겠다”며 회유했다. 노조가 정당한 조합가입 권유 활동을 하는데도 CCTV로 동선을 감시하고 직원들의 퇴근 경로까지 통제하여 가입 활동을 하지 못하도록 방해했다. 중간관리자들은 기업노조 탈퇴조합원들과 미가입 직원들을 확인하여 기업노조 가입을 강제했다. 더불어 노무관계자의 업무시간이 아닌 토요일 저녁 7시에 직인도 없는 <교섭요구 사실의 공고>를 게시하여 새 노조의 교섭권을 침해했다.

나순자 보건의료노조 위원장은 “을지대병원, 건양대병원, 한림대의료원 등 병원을 개인의 사유물처럼 여기는 오너가 있는 병원들은 온갖 갑질과 열악한 노동조건의 온상이었다. 노조가 생기자 갑질이 멈췄고, 사측은 노조와 함께 병원을 제대로 운영하기 위해 성실히 협상을 했다. 그러나 가천대길병원만은 노조를 탄압하고 부당노동행위를 일삼고 있다. 정부는 노동존중사회 실현을 위해 노조가입을 방해하는 행위에 대해 처벌을 강화하겠다고 발표했다. 가천대길병원의 부당노동행위에 대해 철저한 특별근로감독을 요청한다.”고 밝혔다.

안병훈 가천대길병원지부 수석부위원장은 “현재 병원은 출근시부터 퇴근시까지 강수진 지부장을 감시하고 있다. 심지어 퇴근 후 지부장의 이동 동선까지 확인하고 있음이 드러났다. 과거에는 한 번도 시행된 적이 없었던 ‘감염관리와 환자안전사고 예방’이라는 허울뿐인 이유로 야간 및 심야시간 출입로를 차단하여 직원들의 퇴근경로를 강제로 변경, 새 노조의 홍보활동을 차단했다.”며 병원의 부당노동행위를 증언했다.

보건의료노조는 기자회견문을 통해 “십 수 년 전의 전례를 비추어 보면 가천대길병원의 민주노조 파괴는 그 자체로 부당노동행위에 해당하는 범죄일뿐만 아니라 ‘슈퍼갑질’의 출발점”이라며 “고용노동부의 철저한 특별근로감독을 통해 악랄한 노조파괴, 부당노동행위를 밝히고 노동존중 사회를 만들겠다는 정부의 약속을 철저히 이행한다는 견지에서 관련자를 즉각 구속하여 일벌백계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기자회견 참가자들은 중부고용노동청을 방문하여 공문을 직접 전달하며 특별근로감독을 강력히 요청한 후 이날 일정을 모두 마무리했다.

박슬기 보건의료노조 선전부장  kctu@hanmail.net

<저작권자 © 노동과세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