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산별/지역 통일
“공공기관 일제강점기 기관장 사진·명패 철거하라”공무원노조 기자회견 열고 "일제 잔재 청산 앞장서 투쟁" 결의
  • 노동과세계 양지웅 (공무원U신문)
  • 승인 2018.08.14 11:02
  • 댓글 0
13일 김주업 위원장과 공무원노조 지도부가 기자회견을 통해 공공기관 일제 잔재 청산을 촉구하고 있다. ⓒ 노동과세계 양지웅 (공무원U신문)

올해로 광복 73돌을 맞이했지만, 일선 공공기관 중에는 일제 강점기 기관장 사진(역대 읍·면장)을 청사 강당 등의 별도 공간(또는 홈페이지)에 게시하고 있고, 시정 백서와 읍(면) 지도에도 소개하는 등 청산되지 않은 일제 잔재들이 남아 있다. 이에 공무원노조가 역사를 바로 세우기 위해 나섰다.

전국공무원노동조합(위원장 김주업, 이하 공무원노조)은 13일 오전 정부서울청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정부에 일제강점기에 임명된 기관장의 사진·명패 철거 및 시정 백서 바로잡기 등을 통한 일제 잔재 청산을 촉구했다.

김주업 위원장은 대회사에서 “1945년 일제로부터 해방됐을 때 부역하고 권력과 부를 가지고 있던 사람들이 친미파와 반공주의자로 둔갑하면서 이 나라의 모든 권력과 부를 움켜쥐고 있다. 대한민국사에서 모든 사회 병폐와 적폐는 그로부터 기인하고 있다”면서 “앞으로 민족의 역사를 바로잡고 일제에 부역해서 모든 부와 권력을 가진 세력들을 청산하는 투쟁을 시작하겠다”고 다짐했다.

또한, 김 위원장은 “공공기관에 걸려있는 일제 잔재 명패를 떼고 사진을 철거하는 것은 민족정기를 바로잡는 투쟁에 있어 매우 미약한 것이지만, 이것으로부터 시작해 큰 투쟁으로 만들겠다. 독립을 위해 항일했던 선열들, 독립투사들의 후손들이 떳떳하고 자긍심을 가지고 살아갈 수 있는 나라를 만드는 데 앞장서 투쟁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박중배 공무원노조 부산본부장은 규탄사에서 “역사를 바로 세우는 것은 미래를 바로 세우는 것이다. 일제 잔재 청산 역사바로세우기 사업은 보수집권의 상징인 영남지역 지방자치단체에서 관행이라는 이름으로, 권력 연장의 수단으로 이용되어 왔다. 문재인 정부는 공공기관내의 일제 잔재에 대해 지금 즉시 철거해야 한다”라며 “부산본부는 강제징용 노동자상을 일본영사관 앞 소녀상 곁에 세울 때까지 투쟁을 전개할 것과 역사 바로 세우기 사업에 주체적으로 투쟁하겠다.”며 결의를 밝혔다.

공무원노조는 지난 5월과 7월에 각 본부와 지부를 대상으로 일제 강점기에 임명된 기관장의 일선 행정기관 등재 및 게재에 대한 실태 조사를 했다. 그 결과 16개 기관 90개 읍면동에 일제가 임명한 기관장의 사진이 게시되어 있고, 1개 기관·2개 읍면동에는 명패가 게시된 것으로 나타났다.

일제 강점기의 관리들은 일본군 위안부와 강제징용 및 징병, 강제 공출 등 수탈의 첨병 역할을 한 행정책임자들이다. 이번 공무원노조의 조사과정에서 다수의 행정기관이 대한민국 정부 수립 이후 초대기관장을 인정하지 않고, 일제강점기 재직면장의 기수를 현재까지 적용한 것으로 나타났다.

공무원노조는 행전안전부에 일제강점기 때 임명된 기관장의 사진이 걸려있는 지방자치단체의 사진과 명패를 즉각 철거하고, 시정 백서와 읍(면)지, 홈페이지 등의 초대 기관장을 정부 수립 이후로 올바르게 수정할 것을 요구했다.

13일 김주업 위원장이 기자회견 중 공공기관 일제 잔재 청산을 촉구하고 있다. ⓒ 노동과세계 양지웅 (공무원U신문)

박중배 부산본부장이 발언하고 있다. ⓒ 노동과세계 양지웅 (공무원U신문)

본부와 지부를 대상으로 한 공공기관 일제 잔재 실태조사 결과가 보여지고 있다. ⓒ 노동과세계 양지웅 (공무원U신문)

임기범 부위원장이 기자회견문을 낭독하고 있다. ⓒ 노동과세계 양지웅 (공무원U신문)

13일 김주업 위원장과 기자회견 참가자들이 공공기관 일제 잔재 청산을 촉구하고 있다. ⓒ 노동과세계 양지웅 (공무원U신문)

노동과세계 양지웅 (공무원U신문)  yju8283@hanmail.net

<저작권자 © 노동과세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노동과세계 양지웅 (공무원U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