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산별/지역 노동
현대제철, 2005년부터 노조파괴 시나리오 가동비정규직지회, 불법파견·노조파괴·블랙리스트 증거 공개···“현대자동차그룹 전면 조사하라”
  • 노동과세계 박재영 (금속노조)
  • 승인 2018.09.12 12:41
  • 댓글 0
금속노조와 충남지부 현대제철비정규직지회, 광주전남지부 현대제철비정규직회가 9월 10일 청와대 앞에서 ‘불법 파견 은폐, 노조파괴, 부당노동행위 온상 현대차그룹-현대제철 즉각 전면 조사 촉구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 노동과세계 임연철 (금속노조)

금속노조와 충남지부 현대제철비정규직지회, 광주전남지부 현대제철비정규직회가 현대제철이 2005년부터 지금까지 자행한 노조파괴와 불법 파견, 부당노동행위 은폐·조작, 블랙리스트 작성 등과 관련한 자료를 공개했다.

노조와 지회는 “현대제철은 전담팀을 꾸리고 법무법인의 조언을 받아 온갖 불법과 인권유린, 노동탄압을 저질렀다”라고 폭로했다.

노조와 지회는 9월 10일 청와대 앞에서 ‘불법 파견 은폐, 노조파괴, 부당노동행위 온상 현대차그룹-현대제철 즉각 전면 조사 촉구 기자회견’을 열었다. 노조와 지회는 “현대차그룹과 현대제철은 여전히 불법 파견과 부당노동행위 범죄를 저지르고 있다”라며 ▲불법 파견 은폐 전면 조사 ▲부당노동행위 전면 조사와 관련자 처벌 ▲자본과 유착한 고용노동부 등 정부 기관 조사와 관련자 처벌 등을 요구했다.

자료에 따르면 현대제철 당진공장은 불법 파견을 은폐하기 위해 전체 하청업체를 대상으로 ‘컨설팅’을 벌여 지난 8월, 22개 하청업체와 공정을 통폐합했다. 현대제철은 내년 3월과 9월 하청업체와 공정을 통폐합한다는 계획을 세웠다. 현대제철은 ‘현대제철 협력사 대표자협의회’를 만들어 원청의 지시를 실행하고 불법파견 은폐와 노조 감시, 채용 시 인원 검증, 블랙리스트 작성 등을 주도했다.

금속노조와 충남지부 현대제철비정규직지회, 광주전남지부 현대제철비정규직회가 9월 10일 ‘불법 파견 은폐, 노조파괴, 부당노동행위 온상 현대차그룹-현대제철 즉각 전면 조사 촉구 기자회견’을 마치고 노조파괴를 저지른 현대자동차그룹 전면 조사를 촉구하는 민원을 청와대에 전달하고 있다. ⓒ 노동과세계 임연철 (금속노조)

홍승완 충남지부 현대제철비정규직지회장은 기자회견에서 “현대제철 자본은 비정규직 노동자가 산업재해로 목숨을 잃어도 은폐했다. 노조 무력화를 통해 죽음의 공장을 완성하려고 한다”라고 분노했다. 홍승완 지회장은 “법조차 무시하는 현대차그룹과 현대제철에 철퇴를 내리지 않으면 더 이상 노동자들이 설 곳이 없다”라며 전면 조사를 촉구했다.

김현석 노조 광주전남지부장은 “참담한 심정이다. 현대차그룹과 현대제철이 저지른 불법 파견과 부당노동행위 범죄가 드러났는데도 이들을 처벌하지 않는다면 정의로운 나라가 아니다”라고 개탄했다.

현대제철은 대형법무법인의 조언을 받아 부당노동행위를 해왔다. 2006년 ‘협력사 노조 관리 방안’이라는 노조파괴 시나리오를 만들었다. ‘조합원 수 감소’를 통해 노조를 무력화한다는 목표를 세웠다. 시나리오에 따라 원하청 공동회의를 통해 민감한 개인정보를 동의없이 수집·관리하고 활용했다. 조합원은 물론 가족까지 회유, 협박해 노조 탈퇴와 퇴사를 유도했다.

악랄한 현대제철은 조합원 블랙리스트를 작성했다. 조합원은 물론 해고자들까지 성향에 따라 A, B, C 등급으로 분류했다. 등급에 따라 복직을 지연하고 다른 회사 취업까지 방해했다. 불법 파견 증거를 은폐하고 조작하기 위해 판사 출신 변호사들로 대응조직도 꾸렸다. 하청업체 대표자들에게 예상 질문지와 답변지를 나눠줘 노동부 불법파견 조사에 대비했다. 노동부와 경찰을 포섭해 불법파견 수사에 유리한 분위기를 만들고 수사를 지연시켰다.

현대제철비정규직지회 조합원들은 기자회견을 마치고 현대차그룹과 현대제철에 대한 전면 조사를 촉구하는 민원을 청와대에 접수했다.

노동과세계 박재영 (금속노조)  labor@korea.com

<저작권자 © 노동과세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노동과세계 박재영 (금속노조)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