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산별/지역 노동
“교육공무직, 15일 타결 안되면 '전국적 총파업' 진행할 것”

[민주노총은 △적폐청산 △모든 노동자의 노조 할 권리 △사회대개혁을 쟁취하기 위해 11월 총파업에 돌입한다. 이에 전 조직은 전태일 정신계승 전국노동자대회(11/10)→총파업·총력투쟁(11/21)→민중대회(12/1)에 총력 참여한다. <노동과세계>가 공공운수노조 안명자 전국교육공무직본부장과 인터뷰를 통해 조직 내 총파업·총력투쟁 상황을 들어봤다.]

“교육공무직, 15일 타결 안되면 '전국적 총파업' 결행”

안명자 공공운수노조 전국교육공무직본부장. ⓒ 노동과세계 변백선

- 조합원들의 현장 분위기는 어떠한가?

= 시도교육청은 학교비정규직연대회의가 내 놓은 요구안을 모두 거부하고 있다. 현장 조합원들은 교섭이 늦어지는 것에 대한 답답함, 교섭이 제대로 되지 않아 해마다 투쟁을 해야 하는 현실에 대한 피로감을 느끼고 있다. 최저임금 산입범위 확대로 인한 피해를 보전하겠다고 약속해놓고 오히려 교통비를 기본급에 산입하려는 것에 대해서도 실망이 크다. 간부들을 중심으로 ‘저들이 알아서 해주는 것 없다. 노동자는 싸워서 얻어내야 한다’는 의식이 현장으로 퍼져나가고 있다.

지난해 6월 사회적 총파업 당시 파업을 지지하는 내용의 가정통신문이 화제가 되기도 했다. 급식을 안 하게 되면 대체식을 반드시 하게 되어 있다. 아이들이 굶는 경우는 없다. 세상이 바뀌지 않았나. 아이들의 반응도 좋다. 불편해하지 않고 비정규직 노동자들의 열악한 노동조건을 이해하며 응원한다. 급식실 문에 스티커를 붙여주고, 힘내라는 편지를 써서 건넨다거나 장미를 조합원들에게 선물하는 학생들도 있다. 급식실, 행정실, 사서 노동자들이 학교를 멈추고 파업하는 것을 어떻게 바라볼 것인지에 대한 수업도 이루어지고 있다고 한다.

- 일상의 변화를 느낀 학생들이 ‘단체행동권’이 무엇인지 궁금해 하고 배우는 계기일수도 있겠다.

= 그렇다. 학교에서 노동기본권 교육이 거의 없다시피 하지 않나. 학교에서 일하는 비정규직 노동자들이 어떻게 일하고 있는지, 무엇을 요구하는지, 파업이 무엇인지를 교육현장의 한 주체인 학교비정규직 노동자들이 학생들에게 실천으로 보여주는 의미도 있다고 생각한다.

- 오는 10일 총상경 투쟁을 결의했다. 향후 투쟁 계획은?

= 이번 주 토요일, 11월 10일 학교비정규직(교육공무직) 총상경 투쟁을 하기로 해서 지회장, 분회장, 임원들까지 나서서 조직하고 있다. 전국학교비정규직 연대회의 소속 3개 노조 조합원 3만여 명이 모일 것으로 예상된다. 사측은 현재 임금 동결을 이야기하며 노동자들을 파업으로 몰아가고 있다. 11월 15일에 조정기간이 끝나는데 그때까지 원만한 타결이 이루어지길 바란다. 제대로 이루어지지 않는다면 전국적인 총파업을 진행할 것이다.

- 주요 투쟁현안과 슬로건은

= 학교 현장의 비정규직 차별을 해소하는 것이다. 구체적으로 교육공무직 노동자의 임금을 정규직의 임금의 80% 수준으로 맞추는 ‘공정임금제’를 도입하자고 요구하고 있다. 최저임금에 못 미치는 기본급을 최저임금 이상으로 올리는 것도 필요하다.

또한 교육공무직 노동자들은 현재 직제에 대한 조례만 있을 뿐 이를 규정하는 법령이 없다. 그래서 법을 만들어 ‘교육공무직제’를 신설하자고 주장하고 있다. 공무원이나 교원을 시켜달라는 것이 아니라 단지 우리에게 ‘이름’을 달라는 요구다.

그리고 집단교섭을 제도화하자고 주장하고 있다. 현재 17개 시도교육청과 집단교섭을 진행하고 있는데 임금협약 유효기간이 전국 제각각이라 통일적인 단체교섭 진행이 어렵다. 이를 개선하기 위해 학교회계년도에 맞춰 임금협약 유효기간과 임금교섭 개시 시점을 전국적으로 통일하자고 이야기하고 있다.

- 민주노총 총파업·총력투쟁에 임하는 결의는

= ‘학교를 바로세워 세상을 바꾸자.’ 우리의 구호다. 학교에서 일하는 여성 비정규직 노동자들은 20년이 넘도록 차별 받는 줄도 모르고 살았다. 이름도 없는 학교의 유령이었다. 그러다 더 이상 유령으로 있어서는 안 되겠다 생각하며 노동조합으로 모였고 이제 세상에서 우리를 유령으로 보는 사람들은 없는 것 같다. 여기서 멈추지 않고 한걸음 더 나아가 여성이기에 차별받고, 비정규직이기에 차별받는 세상을 바꾸고자 한다.

노동과세계 안우혁  kctu@hanmail.net

<저작권자 © 노동과세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4
전체보기
  • 리치 2018-11-16 15:59:18

    욕심이 과하네.. 파업만 하면 다 들어줘야 하나?   삭제

    • 동지 2018-11-08 18:33:37

      2018. 11. 10날 서울로~
      당직, 청소직종도 함께 합니다.!!!!
      ! 당직, 청소 종사공무직에게도 관심을,!!
      ! 1인 1일 16시간 근무를 인정하여 당직2교대 추진을!!
      ! 당직2교대 시행으로, 기본급 최저임금 이상 지급을!!
      ! 후생복리수당 포함 제수당 지급을!!
      ! 감시단속직 조항 폐지를!!
      ! 최고법에 명시된 인간의 존엄성, 행복추구권을!!
      ! 들어갈때와 나올때 다른 이중의 탈을 쓴 교육감은 각성하라!!
      ! 투쟁, 투쟁, 투쟁!!
      ! 하나로 뭉칩시다!!   삭제

      • 곰무직 2018-11-07 19:42:30

        ㅎㅎ 이들은 권리만 있는 노동을 동일노동이라 한다. 책임은 공무원이 지고 이들은 책임은 거부하고 동등한 권리만 말하지...학생들이 이런거 안배운다....학생들이 "또 하네.." 그럴꺼다~ 이들 매년 평균 400~500만원 퇴직금이 적립되는거 알면 일반국민들 깜딱 놀랄 꺼다...^^ 그래서 노력없이 들어온거 치고는 임금80% 수준은 욕심이 과하다는 거다.~   삭제

        • 꽁무직적폐 2018-11-05 19:43:05

          욕심이 과하다...매년 저짓을...
          자신들의 본분을 잊은체 적페다~   삭제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