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산별/지역 공공부문
“대국민 사기극 제주 영리병원 허가, 보건의료노조가 중단시키겠다”보건의료노조, 1월 3일 제주도청 앞 집중투쟁 개최
  • 노동과세계 편집실(보건의료노조)
  • 승인 2018.12.12 19:38
  • 댓글 0
제주 영리병원 철회 100만 서명운동 돌입, 15일부터 촛불집회 시작
보건의료노조, 1월 3일 제주도청 앞 집중투쟁 개최하기로

보건의료노조(위원장 나순자)는 제주영리병원 허가 철회를 위한 100만 시민 서명운동을 시작으로 12월 15일 제주영리병원 반대 촛불집회, 1월 3일 제주도청 앞 집중집회투쟁 등 본격적인 저지 투쟁에 돌입하기로 했다.

보건의료노조는 12월 12일 오후 2시30분부터 보건의료노조 대강당에서 중앙집행위원과 전국의 지부장 등 1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긴급 보건의료노조 중집․지부(회)장 연석회의”와 기자회견을 잇달아 열고 제주도가 우리나라 최초의 영리병원인 녹지국제병원을 허가한 것을 규탄하고 강력한 반대 투쟁에 나서기로 결정했다.

보건의료노조는 중앙사무처에‘제주영리병원 긴급 대응팀’을 구성하여 투쟁을 총괄하고 12일 열린 긴급 중앙집행위원회와 전국지부장 연석회의 결정에 따라 12월 15일 오후 6시에 수도권지역 조합원들이 참여한 가운데 광화문 파이낸셜빌딩 앞에서 <제주영리병원 도입 저지를 위한 촛불 문화제>를 개최한다. 이날 제주도에서도 영리병원 반대 촛불집회가 열릴 예정이다.

2019년 1월 3일 11시에는 제주도청 앞에서 보건의료노조 집중 집회 투쟁을 개최하기로 했다. 아울러 조합원들과 국민들에게 알리기 위하여 100만 영리병원 저지 서명운동을 병원내에서 주 2회 이상 진행하고 병원별로 현장에 현수막을 달기로 했으며, 인증샷 운동, SNS 활동을 펴기로 했다. 또한 무상의료운동본부와 직능단체 등과 공동 연대투쟁, 의료민영화 저지 각계각층 선언을 요청하기로 했다. 동시에 2014년 의료민영화 반대투쟁을 주도했던 <의료민영화 저지 범국민운동본부>를 다시 가동할 것을 제안하기로 했다.

나순자 위원장은 이날 대회사를 통해“원희룡 도지사는 숙의형 공론조사위원회의 반대 결정도 무시하고‘영리병원 조건부 허가결정’을 내렸는데 이는 정당성도 없으며, 그 과정도 너무나 부실하기 짝이 없는 결정이었다. 보건의료노조는 지난 2002년 이래 16년 동안 영리병원 반대 투쟁을 벌여온 정신대로 단 하나의 영리병원도 절대로 허용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아울러“지난 2014년 우리가 경험했듯이 우리노조가 적극적으로 투쟁하면 수많은 시민사회단체와 시민들이 함께 할 것이다, 전국의 지부장들이 함께 결의하여 연말까지 힘차게 투쟁하고 그래도 철회하지 않는다면 2019년에는 영리병원 철회를 위한 총파업, 원희룡 제주도지사 퇴진 및 주민소환운동을 비롯 2단계 총력투쟁을 전개하자”고 강조했다.

노동과세계 편집실(보건의료노조)  kctu@hanmail.net

<저작권자 © 노동과세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