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산별/지역 공공부문
서울, 제주에서 영리병원 반대 촛불집회, 영리병원 반대 100만 서명운동 돌입
  • 노동과세계 강연배(보건의료노조)
  • 승인 2018.12.17 17:38
  • 댓글 0

민주노총, 보건의료노조를 비롯한 노동 시민사회단체는 12월 15일 저녁 6시에 광화문 파이낸셜 빌딩 앞에서 제주 영리병원 철회와 원희룡 제주지사 퇴진을 촉구하는 첫 촛불 집회를 열었다. 집회에는 보건의료노조, 건강보험공단 노조, 보건의료단체연합, 노동자연대 등 노동·시민사회단체 회원 300여 명이 참가했다.

촛불집회에 참여한 시민들은 한목소리로 국내 1호 영리병원이 될 제주 녹지국제병원 허가는 의료 민영화 정책의 추진이라고 비판했다. 뿐만아니라 공론조사 결과까지 뒤집은 민주주의 파괴 조치라는 점을 강력비판하고 원희룡 지사의 퇴진을 촉구했다.

유재길 민주노총 부위원장은 “일종의 투표라 할 수 있는 공론조사위원회의 결과까지 무시한 원희룡 도지사는 민주주의를 파괴하는 폭거를 저질렀다”며 비판하고 “민주노총은 제주도민들과 함께 원희룡 도지사 퇴진을 위해 싸울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영리병원 설립 금지를 공약으로 제시했던 문재인 대통령이 이 사태를 묵인하고 있는 것은 심각한 상황이라고 지적하고 즉각 제주 영리병원 개원 중단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나순자 보건의료노조 위원장은 “우리 보건의료노조는 그동안 의료민영화 저지를 위해 수없이 많은 투쟁을 해왔으며, 단 하나의 영리병원도 허용하지 않을 것”이라며, “보건의료노조는 국민 건강을 파괴하는 영리병원 도입을 철회시키기 위해 지난 12일 중앙집행위원회 회의와 전국지부장단 회의를 열고 총력 대응을 결의했다”고 밝혔다. 아울러 “보건의료노조는 원희룡 도지사가 영리병원을 철회하지 않으면 1월 3일 제주도청 앞에서 집중 집회를 개최하는 것을 비롯하여 내년에도 투쟁을 계속 할 것”이라고 말했다.

변혜진 건강과대안 상임연구원은 “제주도청은 보건의료정책심의위원회에 녹지국제병원의 사업계획서를 공개하지 않았다”고 지적하고 “박능후 장관은 책임지고 승인을 철회하든지 물러나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날 같은 시각 제주도청 앞에서도 300여명이 참가한 가운데 좃불 집회가 열렸다. 영리병원과 의료 민영화에 반대하는 노동시민사회단체들은 이날부터 제주영리병원 철회 100만 서명운동을 비롯하여 전국적인 반대 투쟁에 돌입한다고 밝혔다.

사회자는 다음 주 금요일인 21일 진행되는 촛불 집회에 참가해줄 것을 요청하고 집회를 마무리했다. 이후 집회에 참가자한 보건의료노조 조합원들은 광화문 광장에서 열린 고 김용균 노동자 추모 집회에도 참여하고 조문했다.

제주 영리병원 철회 100만 서명운동 바로가기 http://medical.jinbo.net/no-profithospital/

노동과세계 강연배(보건의료노조)  kctu@hanmail.net

<저작권자 © 노동과세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