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산별/지역 노동 메인탑
콜텍 정리해고 13년...명예회복 위한 끝장 투쟁 나서콜텍 박영호 회장은 사과하고 해고노동자를 복직시켜라
재판거래 사법살인 양승태를 구속하고 재심을 진행하라
민주당 정부가 만든 악법, 정리해고제를 폐기하라
  • 노동과세계 변백선
  • 승인 2019.01.08 18:13
  • 댓글 0
ⓒ 노동과세계 변백선

콜트악기의 자회사 콜텍에서 기타를 만들다 해고가 되면서 13년 동안 길거리에서 싸우고 있는 노동자들이 정년이 되기 전에 정리해고 철회와 노조인정 문제를 해결하자는 결의로 끝장투쟁에 나섰다.

콜텍 승리를 위한 공동대책위원회와 금속노조 대전충북지부 콜텍지회는 8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세종로소공원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2007년부터 10여 년간 이어져온 투쟁의 종지부를 찍겠다”며 “콜텍 정리해고 13년, 명예회복을 위한 끝장 투쟁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이날 시민사회단체와 문화예술가, 종교계 등도 함께 참석하여 기타모양의 손피켓을 들어 보이며 “돈보다 사람을 소중히 여기는 사회를 위한 콜텍 노동자들의 싸움을 함께 한다”며 “콜텍 박영호 회장은 사과하고 해고노동자를 복직시켜라, 재판거래 사법살인 양승태를 구속하고 재심을 진행하라”고 촉구했다.

이승렬 금속노조 부위원장은 “2007년부터 지금까지 13년이 흘렀다. 젊었던 노동자가 이제는 정년을 앞두고 있다. 이 긴 시간동안 콜텍 노동자들은 단식, 고공농성 등 수없이 많은 투쟁을 진행해왔다”며 “하지만 오늘 이 사태를 만들었던 박영호 회장은 사과할 생각 없다, 본인이 잘못한 것 없다고 책임을 회피하고 있다. 책임져야 할 자가 책임을 부정하고 있기 때문에 마무리되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이인근 콜텍지회 지회장은 “고통분담이라고 하는 정리해고 제도가 수많은 노동자들을 길거리로 내앉게 했고 목숨을 앗아갔고 자본의 이윤의 도구가 되어 버린 지금 우리 노동자들은 그리운 공장을 꿈꾸며 생활하고 있다”며 “마흔이 되어서 정리해고 되어 이제 오십 중반이 됐다. 이 시간동안 가정과 해고자들의 삶은 파탄났다”고 말했다.

이 지회장은 “잘못된 정리해고 제도는 폐지되어야 한다. 더 이상 노동자들에게 고통분담을 이야기해서는 안 된다. 이것은 고통분담이 아닌 오로지 자본을 위한 노동자들의 희생을 강요하는 법”이라고 강조했다.

콜텍 승리를 위한 공동대책위원회 등 기자회견 참가자들은 대법원의 콜텍 정리해고 무효소송 판결에 대해 비판하며 “정리해고가 정당하다는 콜텍 대법원 판결은 쌍용차, KTX와 함께 '박근혜 노동개혁'에 기여할 수 있는 판결이었다”고 말했다.

2009년 서울고등법원은 “회사 전체의 경영사정을 종합 검토해 정리해고 당시 경영상 큰 어려움이 있었다고 볼 수 없다”고 판결했으나 2012년 대법원은 “경영악화를 방지하기 위해 불가피한 것이었는지 자세히 심리하라”며 ‘미래 대비 정리해고가 정당하다’고 판결을 내렸다.

이들은 기자회견을 마친 후 인사동 남인사마당에서 버스킹을 진행하고, 한국경영자총연합회 건물 앞에서 항의행동을 진행했다. 이어 오후 7시에는 서울 여의도에 있는 더불어민주당 당사 앞으로 이동해 콘서트를 열 계획이다.

내일(9일)은 서울 광흥창역에서 출발해 합정역과 성산대교를 거쳐 강서구 등촌동 콜트 본사까지 행진하고 규탄집회를 갖는다.

ⓒ 노동과세계 변백선

ⓒ 노동과세계 변백선

ⓒ 노동과세계 변백선

ⓒ 노동과세계 변백선

ⓒ 노동과세계 변백선

ⓒ 노동과세계 변백선

ⓒ 노동과세계 변백선

ⓒ 노동과세계 변백선

ⓒ 노동과세계 변백선

ⓒ 노동과세계 변백선

ⓒ 노동과세계 변백선

노동과세계 변백선  n7349794@naver.com

<저작권자 © 노동과세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노동과세계 변백선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